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10월부터 대전~세종 고속도서 자율주행차 시범 운행 가능해진다

당진~대전선 일부 구간…공모 통해 민간에 개방

▲대전~세종 첨단도로(C-ITS) 시범사업 구간 위치도.(국토교통부)
▲대전~세종 첨단도로(C-ITS) 시범사업 구간 위치도.(국토교통부)
빠르면 올해 10월부터 고속도로(당진~대전선 서세종IC~북대전ㆍ유성IC 구간)에서 민간의 자율주행차의 시범운행이 가능해진다. 그동안 일반도로에서는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이 있었지만 고속도로에서는 처음이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9월까지 대전~세종 첨단도로(C-ITS) 시범사업 구간에 민간참여형 자율주행협력 시험공간(리빙랩)을 조성하고 10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란 차량 센서로 주변 환경을 제대로 인식할 수 없는 경우에도 차량 간, 차량-인프라 간 통신으로 이를 보완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국토부는 2014년부터 시범사업을 통해 차량 간, 차량ㆍ인프라 간 실시간 협력(통신)이 가능한 인프라를 대전~세종 87.8km 구간에 구축하고 교통안전 서비스 및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검증해왔다.

특히 이 구간에는 고속도로인 대전~당진선 일부 구간(서세종IC~북대전ㆍ유성IC, 18.5㎞)이 포함돼 첫 고속도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번 리빙랩 구축사업은 그간 시범사업에 사용된 대전~세종 첨단도로(도로변 검지기 등) 수집 데이터를 민간(업체)에 개방하고 업계 수요를 받아 시험주행에 필요한 인프라를 개선하는 것이다.

연구개발(R&D) 참여기관이 개발기술의 현장시험 목적으로 시험공간을 구축·운영하는 사례는 있었으나, 기존 공간에 제3자 기업들의 기술개발을 유도하는 사업은 처음이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업체는 실제 도로 기반의 시험공간을 통해 기존의 개발기술 또는 발굴한 신규서비스를 검증하게 된다. 공모에 선정되지 않은 업체도 구축된 인프라 수집데이터 활용이 가능하다. 국토부는 내년 말까지 운영 및 기술 지원을 한다는 계획이다.

이창기 국토부 첨단자동차기술과장은 “이번 리빙랩 사업이 기업들의 실험실 수준 기술을 현장에서 적용하는데 기술적ㆍ경험적 도움을 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업체가 개발한 기술에 대한 운영실적, 검증데이터를 보다 쉽게 확보하고 나아가 새로운 사업을 창출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354,000
    • +8.24%
    • 이더리움
    • 317,200
    • +6.08%
    • 리플
    • 486
    • +6.11%
    • 라이트코인
    • 134,600
    • +9.78%
    • 이오스
    • 8,235
    • +8.21%
    • 비트코인 캐시
    • 514,000
    • +6.94%
    • 스텔라루멘
    • 171
    • +6.21%
    • 트론
    • 35.7
    • +7.85%
    • 에이다
    • 108
    • +5.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5,700
    • +22.75%
    • 모네로
    • 107,700
    • +4.86%
    • 대시
    • 200,400
    • +4.37%
    • 이더리움 클래식
    • 9,100
    • +6.68%
    • 106
    • +6%
    • 제트캐시
    • 89,300
    • +3.89%
    • 비체인
    • 9.08
    • +3.29%
    • 웨이브
    • 3,279
    • +1.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7
    • +2.05%
    • 비트코인 골드
    • 28,660
    • +8.19%
    • 퀀텀
    • 3,700
    • +4.31%
    • 오미세고
    • 2,430
    • +2.4%
    • 체인링크
    • 1,391
    • +2.35%
    • 질리카
    • 24.8
    • +3.33%
    • 어거
    • 28,330
    • +2.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