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불금'의 男子" 조재윤의 두 얼굴, '떴다 하면 대박'이라는데

(출처=JTBC '스카이캐슬' 캡처)
(출처=JTBC '스카이캐슬' 캡처)

조재윤이 '불금'의 남자가 된 모양새다.

지난 12일 안방극장에서는 조재윤의 활약이 빛났다.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 tvN 예능 '커피프렌즈'와 이어 오후 11시 전파를 탄 JTBC 드라마 'SKY캐슬'로 시청자들을 연달아 만난 것.

'커피프렌즈'에서 조재윤은 평소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유연석의 부탁을 받고 제주도로 달려가 카페 일을 도왔다. 그릇을 닦고 행주를 삶는 등 주방에 꼭 필요한 역할을 톡톡히 해낸 조재윤 덕분에 기존의 출연진은 물론, 지켜보는 시청자들도 안정감을 느꼈다는 반응이다.

이처럼 조재윤의 등장이 그려진 '커피프렌즈'는 닐슨코리아 제공 유료플랫폼 시청률 5.0%를 기록, 지난 방송보다 소폭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이하 동일 기준)

이어진 'SKY캐슬'에서는 정반대의 모습으로 나타난 조재윤이다. 주택 단지에서 벌어진 청소년 사망 사건과 얽히지 않으려고 부인에게 침묵을 종용하는 모습은 조재윤이 맡은 우양우 캐릭터의 비겁한 이면을 극대화시켰다. 특히 조재윤은 직장 상사와 부인 사이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는 우유부단함을 실감나게 그리며 시청자들을 극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조재윤을 비롯한 배우들의 내공이 돋보인 'SKY캐슬'은 시청률 16.4%로 자체 최고치를 경신, 앞으로의 상승세를 더욱 기대케 했다.

그간 수많은 작품에서 조연을 도맡으며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했던 조재윤이다. 불타는 금요일 밤, 드라마와 예능을 종횡무진 넘나들며 '대박'의 결과를 견인한 데 더 큰 박수가 쏟아지는 이유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