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LG화학 “美 보스턴에 R&D 센터 구축…글로벌 임상 수행”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서 바이오사업 전략 발표

LG화학이 미국 보스턴에 연구·개발(R&D) 거점을 만들고, 신약 개발과 오픈 이노베이션에 박차를 가한다.

LG화학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기업설명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발표자로 나선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37년간 축적한 우수한 R&D 역량, 글로벌 수준의 생산공정 기술, 합성의약품∙바이오의약품 및 백신 등 폭넓은 분야에서의 글로벌 상업화 경험 등을 LG화학의 주요 경쟁력으로 강조했다. 또, 중점 연구개발 분야인 대사질환, 항암∙면역질환에서의 신약 과제 확대를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성과를 설명했다.

LG화학은 미국 큐바이오파마, 영국 아박타, 한국 메디포스트 등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면역항암제, 세포치료제 등을 공동개발하고 있다. 큐바이오파마와 공동개발 중인 면역항암제 ‘Cue-101’은 올해 임상 1상 진입이 기대된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이달 초 미국 보스턴에 연구법인인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를 열고, 신약 과제의 글로벌 임상 진행 및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가속화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제약사 R&D센터, 바이오텍, 항암∙면역질환 전문 의료기관 등이 모인 미국 보스턴에 신약 연구 기지를 구축하고 오픈이노베이션 기회 발굴에 적극 나선다는 전략이다. 특히 올해 이 곳에서 자체 개발 신약 과제인 통풍치료제와 염증성질환치료제의 글로벌 임상을 본격 수행할 계획이다.

손 본부장은 “미국 내 연구 거점을 활용한 현지 임상개발과 적극적인 오픈이노베이션 활동을 통해 글로벌 신약 개발을 한 층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