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신율의 정치펀치] 알릴레오와 홍카콜라의 차이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이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 방송을 시작하기 전부터 화제에 오르더니, 첫 방송을 시작하자마자 구독자 수가 순식간에 50만 명을 돌파해 홍준표 전 대표의 ‘홍카콜라’를 제압한 것처럼 보인다. 이런 현상을 두고 유튜브에서의 좌우의 대결이 시작됐다는 분석이 많다. 좌우의 대결이라고 할 때는, 이념 진영 간의 대결을 의미한다.

그런데 개인적으로 이런 분석에 동의하기 힘들다. 홍카콜라의 구독층과 알릴레오의 구독층은 다르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홍카콜라의 구독층은 대부분 보수다. 하지만 이들 구독층을 홍 전 대표의 ‘팬’이라고 볼 수는 없고, 그냥 일반 보수층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지금 보수층은 현재의 방송 환경을 탐탁하게 생각지 않는다. 보수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제도권 방송이 실제로 정권 친화적인 프로그램만 내보내서인지, 아니면 자신들의 성에 차지 않는 얘기만 내보내서인지는 몰라도, 보수층 대부분은 제도권 방송을 불신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보수들은 유튜브로 몰려가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보수들의 이념적 갈증을 유튜브가 해소해 주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보수 정권 시절, 진보들이 ‘나꼼수’와 같은 팟캐스트에 열광했던 현상과 똑같다고 보면 될 것이다.

반면, ‘알릴레오’의 구독층은 유시민 이사장의 ‘팬’과 친노 혹은 친문 성향의 사람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고 생각한다. 유시민 이사장은 본래 친문이라기보다는 친노였는데, 여기서 친문을 포함시키는 이유는, 최근 유시민 이사장의 발언 때문이다. 유시민 이사장은 jtbc TV 토론에서 “경제위기론이 사실에 기반하기보다는 기존 기득권층의 이득을 해칠 가능성이 있는 정책을 막는 시도도 있어 보인다”면서 “공포감을 불러일으켜 정부가 옛날 정책으로 돌리려는 압력에 힘을 실어주는 식으로 여론이 형성되는 것은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유시민 이사장처럼 이성적이고 합리적 인물이 이런 언급을 했다는 것이 놀랍고, 그래서 유 이사장이 현 정권의 수호자가 되려는 것은 아닌가 하는 해석이 나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유 이사장은 노무현재단 이사장으로서 잘못된 뉴스를 바로잡는다는 취지에서 방송을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런데 노 전 대통령은 이미 서거한 분이어서 노 전 대통령 관련 가짜 뉴스가 많이 돌아다닐 환경은 아니기 때문에, 결국 유 이사장이 말하는 가짜 뉴스란 현 정권 관련 가짜 뉴스를 의미한다고 할 수밖에 없다. 한마디로 유 이사장이 정권의 수호자로서 유튜브에서도 ‘정권 방탄 방송’을 하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는 것이다. 이런 ‘방탄 방송’을 하게 되면, 당연히 친문들은 ‘알릴레오’로 몰려갈 것이고, 더 나아가 유 이사장은 친문들을 자신의 지지자로 만들 수도 있을 것이다.

‘알릴레오’ 구독층의 주류가 유 이사장의 팬들과 친노, 친문으로 이루어졌다고 추론할 수 있는 또 다른 근거는 현재의 방송 환경에서 찾을 수 있다. 진보의 입장에서는 현재의 방송 환경을 신뢰하지 않을 이유가 없기 때문에, 굳이 유튜브를 찾을 까닭이 없다는 것이다. 이런 측면은 ‘알릴레오’를 찾는 이들이 진보층 일반이라기보다는 유 이사장의 팬들과 친노 혹은 친문이라고 추론할 수 있는 또 다른 근거가 된다.

여기까지만 보더라도 ‘홍카콜라’의 구독층과 ‘알릴레오’의 구독층은 그 성향이 확연히 다름을 알 수 있다. 즉, 유 이사장의 유튜브는 이념 지향적이라기보다는 팬덤에 기반을 두고 있고, 홍 전 대표의 유튜브는 보수층 전반을 대상으로 하는, 이념적 진영 논리에 충실한 방송이라는 것이다.

이런 차이는 또 다른 전략적 차원의 상이점을 보여준다. 유시민 이사장은 팬덤을 기반으로 지지층을 점차 확산시키는 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홍준표 전 대표는 일단 유튜브를 통해 자신의 팬을 만들어 가려 할 것이라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차원에서 보면, 유시민 이사장은 톱다운(top-down) 방식의 전략 수단으로서의 유튜브 방송을 이용하고 있고, 홍준표 전 대표는 버텀업(bottom-up) 방식의 전략 수단으로서 유튜브를 활용하고 있다. 이렇듯 두 유튜브의 성격이 다르기 때문에 승패를 말할 수는 없다. 중요한 것은 누가 더 진실을 말하느냐 하는 점이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opinion@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450,000
    • -1.76%
    • 이더리움
    • 151,800
    • -1.74%
    • 리플
    • 340
    • -2.01%
    • 라이트코인
    • 66,400
    • -2.2%
    • 이오스
    • 4,108
    • -0.38%
    • 비트코인 캐시
    • 177,700
    • -4.3%
    • 스텔라루멘
    • 113
    • -4.23%
    • 트론
    • 25.4
    • -1.55%
    • 에이다
    • 67
    • -1.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700
    • -0.95%
    • 모네로
    • 57,050
    • -4.51%
    • 대시
    • 100,700
    • -3.45%
    • 이더리움 클래식
    • 5,280
    • -2.49%
    • 56
    • -3.11%
    • 제트캐시
    • 60,900
    • -4.24%
    • 비체인
    • 6.22
    • -3.56%
    • 웨이브
    • 3,044
    • -1.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3
    • +3.84%
    • 비트코인 골드
    • 13,860
    • -5.26%
    • 퀀텀
    • 2,734
    • -5.91%
    • 오미세고
    • 1,812
    • -5.52%
    • 체인링크
    • 528
    • +2.72%
    • 질리카
    • 20.9
    • -5.42%
    • 어거
    • 15,900
    • -2.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