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종합1] SKT, CEO직속 5G 전담 조직 신설… 신성장 사업위주 조직개편

SK텔레콤이 CEO 직속 5G 전담조직을 신설하는 등 5G 사업 중심으로 조직을 전면 개편한다. 또 신성장 동력으로 분류되는 사업 영역을 중심으로 4대 사업부를 재편하고 2개 사업단을 신설하는 등 조직을 재정비했다.

SK텔레콤은 6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SK텔레콤은 주요 사업부 및 센터 산하에 5G 전담 부서를 신설해 실행력을 제고한다. 5G를 모든 사업의 구심점으로 삼아 5G 시대를 선도하겠다는 각오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CEO 직속으로 기술·서비스·BM·전략 조직 리더들이 참여하는 ‘5GX 톱 팀’을 신설했다. 5GX 톱 팀은 전사에서 올라온 5G 관련 내용을 종합해 최종 사업 방향과 의사결정을 진행한다. SK텔레콤은 또 기술, 인프라와 R&D 체계도 5G 시대 선도를 위해 핵심 역량을 중심으로 사업부서를 재편했다. AI와 데이터를 5G 시대 핵심 기술로 판단하고 이를 중심으로 4개 사업부를 조정하고 2사업단을 신설했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MNO), 미디어, 보안, 커머스 등 규모 있는 ICT 사업 포트폴리오 중심으로 4대 사업부 조직을 재편한다. 기존에 없었던 보안과 커머스를 추가해 수익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MNO는 지난 1년간 추진해온 고객가치 혁신 프로그램을 더욱 강화한다. 국내를 넘어 글로벌 통신 사업자와 견줄 수 있는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상품, 서비스, 유통 등을 혁신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신규 사업을 국내를 넘어 글로벌 통신 사업자와 견줄 수 있는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상품, 서비스, 유통 등을 혁신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성장 사업은 가치 창출에 집중할 수 있도록 별도의 2개 사업단도 신설했다. ‘IoTㆍ데이터 사업단’은 스마트 시티, 보안 인증, 스마트 팩토리, 데이터 마케팅 등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영역으로 재편한다. ‘AIㆍ모빌리티 사업단’은 누구 중심의 AI 포털과 T맵, T맵 택시,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영역에 집중한다.

기존 AI센터는 핵심 사업에 대한 Al 테크. 지원 역할을 확대하고 DT센터는 ‘ 데이터 거버넌스(Data Governance) 그룹’을 산하에 신설했다. 이를 통해 향후 2년 내 각 사업 조직과 ICT 관계사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한다.

5G 시대에 필요한 과감하고 혁신적인 문화를 조직에 이식하기 위해 대규모의 세대교체 인사도 실시했다. 유영상 코퍼레이트 센터장이 MNO 사업부장을 맡는다.

유 사업부장은 1970년생으로, 젊고 실력있는 인재로 평가받고 있다. 윤원영 통합유통혁신단장이 SK브로드밴드 운영총괄 겸 미디어사업부장으로 발령났다. 최진환 ADT캡스대표가 ADT캡스 대표 겸 보안사업부장을, 이상호 11번가대표는 11번가 대표 겸 커머스사업부장을 맡는다. 장홍성 데이터기술원장 겸 데이터 유닛장이 IoT·데이터사업단장 겸 데이터 유닛장을, 장유성 서비스플랫폼사업단장 겸 테크, 프로토타이핑 그룹장이 AI·모빌리티사업단장으로 선임됐다.

특히 박 사장은 또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신임 사회공헌위원장으로 자리를 옮긴 이형희 사장을 대신해 SK브로드밴드 사장을 겸직한다. SK텔레콤의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는 IPTV를 주력 사업으로하는 방송 콘텐츠 회사다. 박 사장은 두 회사를 총괄하면서 통신과 방송의 의사결정을 일원화 하고 두 사업간 융합과 미디어 플랫폼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박 사장은 “5G 인프라의 무한한 잠재력이 대한민국 경제성장의 엔진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모든 조직을 5G 실행에 적합한 체계로 전면 재편한다”며 “지금까지의 성공 방식으로는 미래 성장을 담보할 수 없어, 젊고 실력 있는 인재를 과감히 발탁해 도전과 혁신의 조직문화를 대폭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