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삼다수 사고, "목 부위 강한 압박이 원인"…14분 새 기계오류 발생

(연합뉴스)
(연합뉴스)

제주 삼다수 공장에서 발생한 근로자 사망사고 1차 현장 감식이 마무리됐다. 희생된 김모(35) 씨는 부검 결과 목 부위에 가해진 강한 압박으로 인해 호흡 곤란으로 숨졌다는 추정이 나왔다.

감식단에 따르면 삼다수 공장 사고 당시 14분의 시간 차를 두고 비상버튼이 두 차레 눌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 와중에 기계 오류를 파악한 김 씨가 어떤 경위로 사고에 노출됐는지는 다각도로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삼다수 공장 근로자 사망사건은 앞서 지난 20일 발생했다. 당시 김 씨는 페트병 제작공정이 진행되는 기계가 작동을 멈추자 이를 수리하려다가 갑작스런 기계 재작동으로 사고를 당했다는 전언이다. 특히 삼다구 사고는 작년 제주도의 한 생수 공장에서 근로자 사망사건이 발생한 뒤 1년 만에 발생한 사고여서 안전불감증 문제가 도마에 오르는 모양새다.

지난해 11월 한 생수 제조업체에서 현장실습생인 고교 3학년생 이민호 군이 근무 중 기계에 몸이 끼어 숨진 바 있다. 당시 이 군은 생산라인 마지막 단계를 맡아 관리하던 중 압착기가 멈추자 이를 해결하러 들어갔다가 압착기와 컨베이어벨트 사이에 목과 가슴이 끼어 사망에 다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477,000
    • +0.51%
    • 이더리움
    • 152,000
    • +0.46%
    • 리플
    • 340
    • -0.58%
    • 라이트코인
    • 66,300
    • -0.59%
    • 이오스
    • 4,155
    • +0.24%
    • 비트코인 캐시
    • 178,700
    • -0.99%
    • 스텔라루멘
    • 117
    • +2.63%
    • 트론
    • 25.3
    • -1.17%
    • 에이다
    • 69.5
    • +6.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550
    • -0.76%
    • 모네로
    • 58,600
    • +1.64%
    • 대시
    • 101,000
    • +0.59%
    • 이더리움 클래식
    • 5,250
    • +0.19%
    • 55.7
    • +0%
    • 제트캐시
    • 61,300
    • -1.76%
    • 비체인
    • 6.22
    • -0.79%
    • 웨이브
    • 3,030
    • -0.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8
    • +7.82%
    • 비트코인 골드
    • 13,840
    • -1%
    • 퀀텀
    • 2,785
    • -0.64%
    • 오미세고
    • 1,872
    • +0.21%
    • 체인링크
    • 516
    • -4.08%
    • 질리카
    • 21.1
    • +0%
    • 어거
    • 16,090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