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부선 프로필, 남성 사진→'해변상회'로…네티즌 수사대 "인천 바다 낙지집"

(출처=김부선 페이스북)
(출처=김부선 페이스북)

배우 김부선이 경남지역의 한 일간지 기자 사진을 프로필로 올린 후 논란이 일자, 사진을 재차 변경했다.

김부선은 13일 새벽, 카메라를 들고 있는 한 남성의 사진으로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변경했다. 이후 사진 속 남성이 누구인지에 대한 설왕설래가 있었고, 해당 남성은 경남지역의 한 일간지 국장으로 밝혀졌다.

이에 김부선은 프로필 사진을 삭제한 후 해당 국장에게 보낸 사과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그는 메시지를 통해 "오래전에 이재명과 서로 사진을 찍었을 당시 클로즈업 사진을 찍은 적이 있다. 사진 복원을 두 번이나 했는데 여의치가 않았고, '이게 누구냐'고 전문가가 물어서 이재명으로 99%로 오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생님 프로필 사진이 왜 저장되어 있는지조차 모르겠다. 그간 충격이 많아 혼돈했다"며 "죄송하다. 이해 바란다. 사진을 삭제해야 한다면 그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밤 김부선은 '해변상회'라는 간판을 단 음식점 사진으로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다시 변경했다. 네티즌 수사대는 해당 음식점에 대한 정보를 온라인에서 공유했고, 해변상회는 인천 바다 앞에서 낙지를 파는 유명한 해물 식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부선은 이 지사와의 스캔들에 휩싸여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당해, 경찰 출석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