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너무나도 부실한 '소방관 식단'…네티즌 "개밥도 미네랄, 비타민 충분하던데"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측이 9일 공개한 서울 모 소방서의 한 끼 식사(출처=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페이스북)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측이 9일 공개한 서울 모 소방서의 한 끼 식사(출처=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페이스북)

서울 한 소방서의 부실한 한 끼 식사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9일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페이스북에 "이게 실화냐? 가끔 영화나 TV에서 등장하는 교도소나 구치소 밥이 아니다. 24시간 365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모 소방서의 저녁 식사"라는 글과 함께 음식이 담긴 식판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에는 떡볶이를 포함한 네 가지 반찬과 밥, 국이 조금씩 담겨 있다.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은 "하루 8건에서 최대 16건을 출동하는 18개 시·도 소방본부 중 가장 재정 여건이 좋다는 서울 모 소방서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재난현장 출동대기 소방관의 한 끼 식사는 매우 중요하다. 충분한 영양섭취를 위해 식단은 전문가가 짜야만 한다. 하지만 현실은 식당 전담직원과 조리사 부재, 물가상승 등의 이유로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예산의 부족과 관심 밖의 지방직 소방관이라는 맹점도 있어 개선이 힘들어 보인다"면서 "일선 소방서와 119안전센터의 식당운영 방법 개선에 관심과 노력이 필요한 실정이다. 소방관의 안전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직결되는 만큼 잘 먹는 것도 중요하다. 잘 나오는 곳도 있지만, 예산과 식단관리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소방관 부실 식단' 사진에 네티즌들은 "교도소 밥보다 못하네", "노숙자 무료 급식도 이보다 낫겠다", "개밥도 요즘 비타민, 미네랄이 충분하다고 하던데. 이건 뭐냐", "저거 먹고 그 무거운 장비 어떻게 들겠냐"등의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