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국토부, 제주 제2공항 건설 놓고 헛발질

반대 주민들은 “원점 재검토” 하자는데 “기본계획 병행”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이 지역주민과 환경단체의 강한 반발에 부딪혀 표류하고 있지만, 정작 해결책을 찾아야 할 국토교통부가 헛발질만 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제주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환경운동연합은 19일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 제2공항 건설의 근거가 되는 사전타당성 용역이 문제가 많다”며 “공정하고 객관적인 절차를 통해 재조사를 하자”고 밝혔다.

앞서 이달 5일 국토부는 이들 단체의 요구를 수용해 사전타당성 용역을 재조사하되 사업의 차질을 우려해 기본계획 수립을 동시에 진행하는 방안을 내놨다.

당시 국토부는 “사전타당성 용역이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수행했다고 판단되나 입지 선정 기준에 따른 최적입지 선정 등 중간 과정은 철저한 보안 속에서 진행돼 지역주민들이 결과에 관해 제기한 여러 의혹을 해소할 필요가 있다”며 지역주민과 환경단체를 달랬다.

하지만 부지 선정을 재조사하면서 기본계획을 수립하겠다는 국토부 발표는 불에 기름을 부은 꼴이 됐다.

일각에서는 애초에 제주 제2공항 건설지로 성산읍 일대를 부지로 확정한 것부터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 관계자는 “국토부가 자체 연구용역을 통해 부지를 비교해 성산읍 일대로 확정했는데 당시 타당성조사 용역에 문제가 있었다는 얘기가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성산읍 일대는 동부 오름 군락 한가운데 있고 세계자연유산인 성산일출봉을 마주하고 있다. 또 세계자연유산인 거문오름 용암동굴들이 부지 주위에 산재해 있다. 공항 건설을 위해서는 오름을 깎는 등의 훼손이 불가피하다.

이 때문에 당시 제주 원주민은 성산읍보다는 대정읍 쪽에 일제강점기 시절에 격납고로 활용되던 활주로가 있는 곳을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단체는 “제2공항 문제를 해결하는 첫걸음은 국토부의 일방적인 기본계획 절차를 잠시 중단하고 제2공항 건설의 근거가 되는 사전타당성 재조사부터 시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041,000
    • +0.04%
    • 이더리움
    • 198,900
    • +0.7%
    • 리플
    • 386
    • -1.53%
    • 라이트코인
    • 93,250
    • +0.64%
    • 이오스
    • 6,265
    • -0.31%
    • 비트코인 캐시
    • 341,800
    • -3.5%
    • 스텔라루멘
    • 138
    • -1.42%
    • 트론
    • 30.2
    • -1.62%
    • 에이다
    • 92.5
    • -3.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400
    • -0.65%
    • 모네로
    • 79,000
    • +1.08%
    • 대시
    • 141,900
    • +0.07%
    • 이더리움 클래식
    • 7,180
    • -0.62%
    • 93.1
    • -5.19%
    • 제트캐시
    • 80,350
    • -0.86%
    • 비체인
    • 9.9
    • -1.98%
    • 웨이브
    • 3,521
    • -2.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6
    • +3%
    • 비트코인 골드
    • 20,680
    • +0.68%
    • 퀀텀
    • 3,394
    • -0.46%
    • 오미세고
    • 2,275
    • -1.17%
    • 체인링크
    • 1,296
    • -12.19%
    • 질리카
    • 25.4
    • +0.79%
    • 어거
    • 28,910
    • -5.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