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박근혜 소환] 바른정당 “사죄 표명 안 한 朴 전 대통령 유감"

[이투데이 전민정 기자]

“검찰, 좌고우면 없이 법ㆍ원칙따라 수사해야”

바른정당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 “작금의 국정농단 사태의 당사자로서 국민에게 진정성 있는 사죄의 마음을 표명하지 않은 데 대해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오신환 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헌정 사상 네 번째 전직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소환조사에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오 대변인은 “헌정 사상 최초로 탄핵 결정을 받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국민에게 보다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원했지만, 끝끝내 형식적 입장만 밝힌 채 검찰청사로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은 이제 전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객관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조사에 성실히 응하기 바란다”면서 “그것이 국정농단 사태를 초래한 전직 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이자 국민에 대한 예의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검찰 조사를 계기로 더 이상의 국론분열과 국가적 혼란이 마무리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검찰 역시여론과 정치권의 동향에 좌고우면 하지 말고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고 죄가 명백하다면 공소장을 통해 말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