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74.32
    ▼ 6.08 -0.26%
    코스닥 642.40
    ▲ 0.36 +0.06%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 사임 "대한민국 미래 힘 보태겠다"

[이투데이 최재혁 기자]

홍석현 중앙일보ㆍJTBC의 홍석현 회장이 사임했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 회장은 18일 임직원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이제 저는 23년 간 몸담아 온 회사를 떠납니다"라며 공식 사의를 밝혔다.

홍 회장은 "최근 몇 개월, 탄핵 정국을 지켜보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며 "오랜 고민 끝에 저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기로 결심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남북관계, 일자리, 사회통합, 교육, 문화 등 대한민국이 새롭게 거듭나는데 필요한 시대적 과제들에 대한 답을 찾고 함께 풀어갈 것"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러한 작업들은 명망 있는 전문가들에 의해 재단과 포럼의 형태로 진행될 것이며, 중지를 모아 나온 해법들이 실제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회장은 또 "그 과정에서 그간 축적한 경험과 네트워크를 통해 그 책임과 소명을 다 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며 "무엇보다도 이를 통해 지금까지 제가 회사와 사회로부터 받아온 은혜를 다시 사회에 환원하는데 일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이메일을 통해 밝혔다.

홍 회장의 사임 일자는 19일이 될 예정이다. 홍 회장의 대선 출마설과 관련 중앙일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정확한 입장은 모르겠지만 19일자 중앙선데이에 사임 등과 관련한 인터뷰 기사가 나올 테니 참고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회장은 경기고와 서울대를 졸업한 뒤 세계은행(IBRD) 경제개발연구소 경제조사역, 재무부 장관비서관, 대통령비서실 보좌관, 삼성코닝 부사장 등을 거쳐 1994년 중앙일보 사장으로 취임했다.

그는 1999년부터 중앙일보 회장을 맡았으며 2011년 JTBC 회장을 겸임했다. 홍 회장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처남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