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케아 韓 오픈] 국내 중소가구업체, 해외서 금지된 ‘E2등급’ 자재까지…

환경인증 경쟁에서도 경쟁력 밀려

한국 가구업계의 낮은 경쟁력은 환경인증 현황에서 극명하게 나타난다.

가구의 환경인증은 발암물질 포름알데히드의 방산량에 따라 △SE0 △E0 △E1 △E2 등급으로 분류된다. SE0 등급이 포름알데히드가 가장 적게 방출되는 친환경 제품으로, 국내에서는 E1 등급 이상 제품을 친환경 제품으로 분류하고 있다.

유럽과 미국은 E0 등급 이상만 실내용 가구에 허용하고 있다. 이케아 역시 모든 제품에 ‘E0’ 등급 자재를 사용한다. 국내에서는 한샘, 까사미아, 에몬스 같은 유명 브랜드 가구업체들이 그나마 정부 규제대로 E0와 한 단계 낮은 E1 등급 자재를 쓰고 있다.

문제는 국내 영세 가구업체들이 아직도 E2 등급 자재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가까운 일본의 경우 E0 등급 이상의 친환경 제품이 전체 원부자재 MDF 시장의 70%를 차지하고 있으며, E2 제품은 실내용으로 판매 금지되고 있다. 소비자들이 국내 가구에 신뢰가 떨어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유명 브랜드의 대응도 이제 시작 단계다. 현대리바트는 최근 유해물질 제로경영을 선언했다. 모든 제품에 E0 등급 보드를 사용해 정부 기준인 E1 등급보다 포름알데히드 방출량을 70%가량 줄이겠다는 것이다. 한샘도 친환경 목재 사용 비중을 늘렸다.

한편, 이처럼 환경인증 부문에서 걸음마 단계에 머문 이유에 대해 업계는 국내 제도의 미비가 큰 원인이라고 지적한다.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것.

우리나라는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에 따라 2004년부터 식탁 등 일부 부엌가구를 제외한 대부분의 가구를 수입할 때 관세를 붙이지 않는 반면, 가구의 주요 원부자재인 파티클보드(PB) 등을 수입할 때 약 8%의 관세를 부과한다. 이에 자재를 들여와 제조하는 한국 토종 가구업체들은 관세를 물어야 하지만, 이케아 같은 완제품 수입사는 관세를 한 푼도 안 내게 된다. 즉 불합리한 역관세 구조가 먼저 개선돼야 한다는 것이 업계의 주장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458,000
    • -1.69%
    • 이더리움
    • 152,000
    • -1.68%
    • 리플
    • 342
    • -1.72%
    • 라이트코인
    • 66,550
    • -2.06%
    • 이오스
    • 4,117
    • -0.67%
    • 비트코인 캐시
    • 179,200
    • -4.32%
    • 스텔라루멘
    • 113
    • -2.58%
    • 트론
    • 25.5
    • -1.16%
    • 에이다
    • 67.6
    • -0.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200
    • -1.01%
    • 모네로
    • 57,550
    • -3.92%
    • 대시
    • 100,500
    • -3.55%
    • 이더리움 클래식
    • 5,270
    • -2.85%
    • 56.2
    • -2.09%
    • 제트캐시
    • 61,500
    • -3.98%
    • 비체인
    • 6.27
    • -2.94%
    • 웨이브
    • 3,060
    • -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
    • +0.85%
    • 비트코인 골드
    • 13,870
    • -4.86%
    • 퀀텀
    • 2,780
    • -4.1%
    • 오미세고
    • 1,846
    • -3.45%
    • 체인링크
    • 529
    • +3.32%
    • 질리카
    • 21.3
    • -4.48%
    • 어거
    • 15,950
    • -1.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