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톡내톡] 최민정, 반칙 실격... “킴 부탱 부정행위 공식 발표를 요구합니다”, “최민정 실격, 잠이 안와”

[김다애]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이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실격판정을 받았습니다. 최민정은 13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에 이어 2위로 통과했습니다. 그러나 사진 판독 후 임페딩(밀기반칙) 판정이 내려지며 실격처리됐죠. 이날 경기에서 최민정은 캐나다의 킴 부탱을 제치는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졌고, 최민정이 킴 부탱의 무릎부위를 건드리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오히려 킴 부탱이 최민정을 손으로 미는 듯한 모습이 보였다며 반발했습니다. 게다가 킴 부탱이 작년 쇼트트랙 월드컵에서 심석희 선수의 허리 부상을 유발했던 상황까지 알려지며 논란은 컸습니다.

네티즌들은 “킴 부탱 선수 부정행위 공식적인 발표를 요구합니다”, “최민정 선수 실격 제가 다 눈물나요. 청와대 청원 사인해주세요”, “최민정 실격 어이가 없다” 등의 반응입니다.

네티즌이 선택한 기사

네티즌이 선택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