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올 영업이익 1兆 목표 설정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두산은 11일 올해 매출은 작년대비 16% 늘어난 13조원, 영업이익은 36% 늘어난 1조원으로 설정하고 2006년도 경영계획을 발표했다.

또 설비투자에도 작년보다 배이상 늘려 8700억원으로 잡고 있으며 그 주요내역은 각 사업장의 설비 업그레이드 및 증설 등 시설투자에 6천억원, 신사업 및 SOC투자에 2천억원 등이 투입될 예정이다.

두산 관계자는 "2006년 모토인 ‘Innovation & Challenge’를 통해 기술, 영업, 마케팅을 강화하고 글로벌 인재의 육성으로 경쟁력을 확보하여 두산을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 발전시킬 계획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난 10년간 혁신적인 구조조정을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전환하고 지난해를 ‘글로벌 원년’으로 선포한 바 있는 두산은 대우종합기계를 인수함으로써 재계 10위권(공기업제외)에 진입했다"며 "향후 기존 사업의 역량을 강화하고, 시너지효과 증대, 기업가치 극대화가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M&A를 통한 성장전략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방침이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두산이 공격적 경영을 시도하는 이유에 대해 두산 관계자는 “핵심사업군의 시장 지배력강화, 주도권 선점을 위한 과감한 선행투자로 세계일류 사업군을 대폭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하면서 “이익과 외형의 확대가 올 경영계획의 핵심중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올해로 창업 110년을 맞게 되는 두산은 유가, 환율, 금리 등 급변하는 경제환경을 극복하고 올해의 경영목표를 달성하고자 ▲해외사업기지 증설 및 R&D센터 구축으로 글로벌 역량 강화 ▲지배구조 개선과 경영의 투명성 확보로 선진 경영체제 구축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적합하게 대응할 수 있는 위기관리체제 구축으로 기업체질 강화 ▲매출과 이익의 최대화로 성장의 가속화 등 4대 실천과제를 선정했다.

아울러 두산은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두산산업개발을 중심으로 한 인프라서포트 사업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최대한의 역량을 결집시키고 주류, 식품, 서비스등 소비재, 서비스, 기술소재 사업 등에서도 100년 전통 두산의 핵심가치를 접목시켜 나갈 방침이다.

두산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두산은 매출, 이익 등의 양적인 팽창은 물론 사업의 질에 있어서도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변하고 있다”며 “올해는 사업의 확대와는 별개로 변화된 기업에 적합한 기업철학과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 등을 포괄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재정비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비상경영위원회를 통해 투명경영과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작업을 하고 있는 두산은 기업경영의 기준을 글로벌 스탠더드 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국내외 선진기업을 벤치마킹해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올 상반기내로 내놓을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34,000
    • -0.85%
    • 이더리움
    • 5,281,000
    • -2.08%
    • 비트코인 캐시
    • 648,500
    • -0.61%
    • 리플
    • 733
    • -0.14%
    • 솔라나
    • 233,600
    • +0%
    • 에이다
    • 639
    • +0.31%
    • 이오스
    • 1,132
    • +0.53%
    • 트론
    • 154
    • -0.65%
    • 스텔라루멘
    • 150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600
    • -0.69%
    • 체인링크
    • 25,900
    • +2.61%
    • 샌드박스
    • 633
    • +1.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