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립식투자 "가입시점 고민할 필요 없다"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난해 말 주식형 펀드 잔고는 26조원 수준으로 2004년에 비해 17조 이상 증가해 증시활황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해 적립식 펀드에 가입해 일년간 적잖은 수익을 얻은 투자자들은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연일 돌파하면서 '이제 이익을 실현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고민하고 있고, 새로 가입하려는 투자자는 '상투에서 투자해 손해보지 않을까' 조심스러워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증권이 지난 1980년부터 2004년까지 25년간 S&P500지수, KOSPI지수, 삼성전자('85~'05)에 매년 동일한 금액을 한번씩 투자했다고 가정하고 지수 최저점에서 투자한'족집게', 항상 지수 상투에서 투자한'뒷북', 지수에 관계 없이 매년 말일에 투자한 '정기 적립' 세가지 경우의 연평균 복리수익률을 비교한 결과, 매매 타이밍의 명수인 '족집게'는 연 11.09%의 수익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뒷북' 투자자도 예상과는 달리 연 8.79%의 높은 수익을 올려 '족집게' 투자와 2.3%P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으며, '정기 적립'은 연 9.55%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덱스에 비해 변동성이 심해 수익률이 많이 벌어질 것 같은 삼성전자의 경우에도 '족집게'와 '뒷북' 차이는 연 4.6%P 수준,'족집게'와 '적립투자' 차이는 이보다 적은 연3.5%P에 불과했다.

S&P500에 적용했을 때도 거의 유사한 결과가 나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589,000
    • +3.95%
    • 이더리움
    • 4,571,000
    • +2.93%
    • 비트코인 캐시
    • 534,500
    • +1.62%
    • 리플
    • 743
    • -0.54%
    • 솔라나
    • 207,500
    • +5.6%
    • 에이다
    • 612
    • -0.81%
    • 이오스
    • 808
    • +5.35%
    • 트론
    • 192
    • -2.54%
    • 스텔라루멘
    • 148
    • +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8,400
    • +5.32%
    • 체인링크
    • 18,840
    • +3.69%
    • 샌드박스
    • 456
    • +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