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최고 기온 36.7도… 올 여름 폭염 ‘절정’

입력 2012-08-06 09: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폭염기록횟수 10회 평년치 웃돌아 영월 38.7도·전주 38.1도 등 이번 주말까지 열대야도 계속

지난 5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기록하는 등 올 여름 폭염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폭염이란 통상적으로 여름철(6~8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일 때를 말한다.이날까지 폭염 기록횟수는 10회로 평년(1981년~2010년) 폭염 기록횟수(6.6회)를 웃돌고 있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5일 오후4시 기준 서울의 최고기온은 36.7도로 전날에 이어 또 올 여름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이는 유난히 더웠던 1994년 이후 18년만이다. 역대 가장 높았던 서울의 최고기온은 1994년 7월24일 측정된 38.4도다.

또 이날 서울의 최고기온은 관측 이래 여섯 번째로 높다.

지역별 최고기온은 영월이 38.7도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전주(38.1도)와 안동(38.0), 광주(37.7도), 영주(37.5도) 등도 35도를 훌쩍 넘었다.

밤낮을 가리지 않는 무더위가 계속되면서 열대야 최장기간 기록도 연일 깨지고 있다. 서울은 전날 밤사이 최저기온이 26.5도를 기록해 9일째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서울의 종전 열대야 지속일수는 2004년 8월 6∼12일 7일간이 최장이었다.

기상청은 6일도 내륙지방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5도를 웃도는 등 폭염이 당분간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보했다.

하지만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올 여름 폭염은 한풀 꺾일 전망이다.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에 위치한 제11호 태풍 ‘하이쿠이(HAIKUI)’의 영향을 받아 전국에 걸쳐 비가올 것으로 관측됐다. 이 태풍은 6일 오전 3시 기준 중심기압이 975헥토파스칼(hPa)로 중형급 태풍이다. 이 태풍이 중국 상하이 쪽으로 이동하면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을 보인다.

태풍의 영향으로 오는 9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11일 전국에 걸쳐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비가 내린 후 11일과 12일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 지방의 낮 최고기온은 30~31도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기온분포는 다음주 초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란, 이스라엘 본토 드론·미사일 공습…미국 등 방어 지원 나서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총선 끝났으니' 전기·가스요금 오르나…인상 '초읽기'
  • 비트코인, ‘전쟁 리스크’로 6만4000달러 붕괴…이더리움도 6% 급락 [Bit코인]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홍준표 "한동훈이 대권놀이하며 셀카만 찍다 당 말아먹어"
  • [르포] "저 눈을 봐"…넷마블 맑눈광 '팡야쿵야' MZ세대 사로잡다
  • '당선인' 이준석 "다음 대선 3년? 확실한가?"…발언 의도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645,000
    • -2.75%
    • 이더리움
    • 4,557,000
    • -5.26%
    • 비트코인 캐시
    • 722,500
    • -8.08%
    • 리플
    • 726
    • -9.36%
    • 솔라나
    • 208,200
    • -6.17%
    • 에이다
    • 686
    • -8.04%
    • 이오스
    • 1,118
    • -14.79%
    • 트론
    • 167
    • -0.6%
    • 스텔라루멘
    • 160
    • -4.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1,000
    • -11.48%
    • 체인링크
    • 20,360
    • -8.08%
    • 샌드박스
    • 639
    • -1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