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OPEC+ 감산 연장 관측에 급등…WTI 2.71%↑

입력 2024-05-29 07: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미국 텍사스 예이츠 유전에서 지난해 3월 17일 펌프잭이 원유를 시추하고 있다. 텍사스(미국)/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텍사스 예이츠 유전에서 지난해 3월 17일 펌프잭이 원유를 시추하고 있다. 텍사스(미국)/로이터연합뉴스

국제유가가 28일(현지시간)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연장 기대에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근원물일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장 대비 2.11달러(2.71%) 상승한 배럴당 79.8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ICE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7월물 가격은 전장보다 1.12달러(1.4%) 오른 84.22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OPEC 주요 산유국으로 구성된 OPEC플러스(+)가 다음 달 2일 회의를 앞두고 감산 조치를 연장할 것이라는 전망에 매수세가 유입됐다. 현재 OPEC+는 자발적으로 일일 22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했는데, 이러한 조치를 연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가가 24일 한때 석 달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후 저가 매수세가 유입된 측면도 있다.

중동 정세 긴장이 고조되면서 주변 지역으로부터 원유 공급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가 이스라엘군의 공격을 받아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전차가 라파 중심부에 도달한 것으로 보여 전투 격화가 우려되고 있다. 분쟁이 다른 중동 국가로 확산해 원유 공급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원유 선물에 매수세가 유입됐다.

이펙 오즈카르데스카야 스위스쿼트은행 선임 분석가는 “OPEC 생산량 전망에 대한 제약적 어조와 미국 수요 증가, 지정학적 위기 고조 등이 유가 상승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41,000
    • -1.28%
    • 이더리움
    • 4,375,000
    • -7.47%
    • 비트코인 캐시
    • 496,000
    • -2.94%
    • 리플
    • 845
    • -2.87%
    • 솔라나
    • 235,800
    • -5.68%
    • 에이다
    • 546
    • -5.21%
    • 이오스
    • 770
    • -8.55%
    • 트론
    • 190
    • +1.6%
    • 스텔라루멘
    • 143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800
    • -8.98%
    • 체인링크
    • 17,740
    • -6.83%
    • 샌드박스
    • 423
    • -6.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