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롱기스트 런’ 마무리…1만9000명 ‘40만km’ 달렸다

입력 2024-05-27 10: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9회 맞은 친환경 캠페인, 한 달간의 대장정 성료
온·오프라인서 1만9000명 참가…총 40만 km 달려

▲‘롱기스트 런 2024’의 '파이널 런'에 참가한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롱기스트 런 2024’의 '파이널 런'에 참가한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사회공헌 캠페인 ‘롱기스트 런 2024’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현대차는 10km 마라톤 대회인 ‘파이널 런’을 끝으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25일까지 열린 ‘롱기스트 런 2024’를 종료했다고 27일 밝혔다.

롱기스트 런은 2016년 시작해 9회를 맞은 현대차의 온·오프라인 연계 친환경 캠페인이다. 미세먼지에 대한 경각심을 공유하고 깨끗한 하늘을 만들어가자는 취지로 시작했으며 올해 캠페인에는 1만9000여 명이 참여해 총 40만km를 달렸다.

이번 ‘롱기스트 런 2024’는 ‘함께 달려 나무를 심는 롱기스트 런’이라는 슬로건 아래 △달리기·걷기 코칭 애플리케이션인 ‘런데이’ 앱을 통해 두 번의 달리기 미션을 수행하는 ‘나무 뱃지 챌린지’ △81억 명의 지구인들이 맑은 하늘을 위해 같이 달리자는 의미를 담아 참가자 전체가 8만1000km를 함께 달리는 ‘협동 챌린지’ △SNS 콘텐츠 공유 이벤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특히 협동 챌린지에는 1만2000여 명이 참가해 당초 목표했던 누적 거리 8만1000km를 훨씬 넘는 약 35만km를 달성하며 ‘롱기스트 런 2024’의 의미를 더했다.

캠페인의 대미를 장식하며 25일(토) 개최된 대규모 오프라인 마라톤 대회 '파이널 런'에는 총 5,000명이 참석해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서강대교까지 왕복하는 10km 코스를 달렸다.

올해 파이널 런에서 현대차는 참가자 전원에게 옥수수 추출물을 기반으로 한 친환경 티셔츠를 증정하고 행사 간 사용한 음료 페트병 및 캔을 제출하면 전용 굿즈를 제공하는 등 참가자들이 자연스럽게 친환경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마라톤 대회와 함께 △사전 선정 고객 대상 아이오닉 5 일주일 렌탈 시승 및 마라톤 종료 후 귀가 이벤트 운영 △컬러풀 라이프, 르르르 뛰지컬 100, 블루멤버스존 등 현대차 주관 프로그램은 물론, △젝시믹스, 보스, 런데이 등 파트너사 주관 이벤트 등이 진행됐다.

정유석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올해로 9회째를 맞은 롱기스트 런 캠페인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고객과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친환경 활동을 선보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하영의 금융TMI] 새마을금고·저축은행, 한국은행과 RP 거래…무엇이 좋은가요?
  • 경제활동 안 하는 대졸자 405만 명 역대 최대…취업해도 단기일자리 비중↑
  • 속보 검찰, 어제 김건희 여사 정부 보안청사서 ‘비공개 대면조사’
  • 단독 野, 육아휴직급여 '상한선' 폐지 추진
  • "DSR 강화 전에 '막차' 타자" 5대 銀 가계대출, 한 달 새 3조6000억 늘어
  • 미국 빅테크 2분기 실적 발표 임박...‘거품 논란·트럼프 리스크’에 주가 안갯속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020,000
    • +0.84%
    • 이더리움
    • 4,911,000
    • +0.29%
    • 비트코인 캐시
    • 550,500
    • +1.01%
    • 리플
    • 818
    • -0.97%
    • 솔라나
    • 242,700
    • +3.1%
    • 에이다
    • 605
    • +0.5%
    • 이오스
    • 851
    • +0.59%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4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700
    • -0.08%
    • 체인링크
    • 20,170
    • +3.44%
    • 샌드박스
    • 483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