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위 한화 이글스, 롯데와 '0.5경기 차'…최하위 순위 뒤바뀔까 [주간 KBO 전망대]

입력 2024-05-20 15: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4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6회초 NC 공격 때 한화 류현진-최재훈 배터리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6회초 NC 공격 때 한화 류현진-최재훈 배터리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 1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7회초 무사 2루 롯데 김민성이 동점 2점 홈런을 친 뒤 2루주자 장두성, 다음 타석을 기다리는 나승엽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 1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7회초 무사 2루 롯데 김민성이 동점 2점 홈런을 친 뒤 2루주자 장두성, 다음 타석을 기다리는 나승엽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프로야구(KBO) 한화 이글스가 최하위 롯데 자이언츠에게 0.5경기 차로 쫓기고 있다. 승률이 3할대까지 내려온 상황에서 이대로 간다면 10위로도 추락할 수 있다. 최근 10경기 3승 1무 6패를 기록한 한화는 5월 들어 4승을 올릴 동안 10번을 졌다.

한화는 최근 2년간 약 340억 원을 들여 채은성, 안치홍, 류현진 등 스타 플레이어들을 모았으나 리빌딩 시즌과 다를 바 없는 경기력을 보이고 있다. 특히 외야에서는 요나단 페라자를 제외하고선 이렇다 할 주전 선수가 없는 상황이다.

다행인 건 이번 시즌 1승 1패로 균등한 전적을 맞춘 LG 트윈스와 4승 2패로 우세를 보이는 SSG 랜더스와 이번 주 격돌한다는 것이다. 한화로서는 최소 5할 승률을 유지해야 최하위 추락을 면할 수 있다.

반면 추격하는 롯데는 기세가 좋다. 이번 달 7승 1무 6패로 5할 이상을 거뒀다. 최근 들어 선발과 불펜 모두 안정감을 찾으며 계산이 서는 야구를 하고 있다. 타선이 최근 8경기에선 한 경기 평균 득점이 2.88점에 그쳤지만, 적재적소에 점수를 내고 있다.

다만 팀의 중심 타선인 정훈과 전준우가 모두 부상으로 이탈한 상황에서 이번 주 1위와 2위 팀인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를 만난다. KIA와의 경기에서는 반즈와 윌커슨을 비롯해 에이스 박세웅을 내보내고 삼성전에서는 나균안과 대체선발을 내보낼 전망이다. 롯데가 믿을만한 카드를 모두 쏟아붓는 상황에서 10위 탈출에 성공할지 관심이 쏠린다.

NC와의 3연전을 스윕한 KIA는 이번 주가 선두 유지에 분수령이 된다. 롯데의 1~3선발을 마주하게 된 KIA는 주말 두산 베어스전에서도 곽빈, 브랜든과 만난다. 또 알칸타라가 주중 내로 복귀 일정이 있어 6연전 모두 선발진 공략에 승리의 열쇠가 달려있다. KIA는 올해 롯데전에서 2승 무패로 강했고, 두산전에서 3승 1무 2패로 우위를 보였다.

최근 KIA는 선발진 중 윌 크로우와 이의리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빠지며 위기에 놓여있다. 그럼에도 5선발 황동하와 새로 합류한 김도현이 팀의 활기를 불어넣은 상황이다. 필승조 전상현과 장현식도 안정을 찾으며 불펜에 힘을 보태고 있다.

2위 삼성은 각각 롯데와 kt 위즈를 상대로 선두 굳히기에 나선다. 삼성은 kt와 상대하며 비교적 수월한 레이스를 펼친다. kt는 선발 투수 엄상백, 고영표, 웨스 벤자민이 부상으로 이탈하며 대체 선발을 내보낼 계획이다.

디펜딩 챔피언 LG는 이번 주 한화와 NC 다이노스를 만난다. NC와 이번 시즌 6번 만나 4승 2패로 우위에 있는 만큼 한화를 상대로 압도적인 모습을 내야만 상위권 도약을 꿈꿀 수 있다.

공동 5위 SSG는 4위 두산과 외나무다리 승부를 펼친다. 이번 시즌 SSG가 전승(3승)을 거두며 유리한 고지를 점한 상황에서 기예르모 에레디아, 하재훈의 활약에 눈길이 쏠린다.

한편 주말 시리즈에서 스윕패를 당한 NC는 키움 히어로즈를 만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027,000
    • -1.59%
    • 이더리움
    • 4,919,000
    • -0.83%
    • 비트코인 캐시
    • 536,000
    • -3.16%
    • 리플
    • 680
    • -2.3%
    • 솔라나
    • 183,400
    • -3.07%
    • 에이다
    • 532
    • -1.66%
    • 이오스
    • 800
    • -1.48%
    • 트론
    • 167
    • +1.83%
    • 스텔라루멘
    • 129
    • -3.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850
    • -3.11%
    • 체인링크
    • 19,840
    • -2.07%
    • 샌드박스
    • 466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