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진 중진공 이사장, 원전 협력기업 현장 방문

입력 2024-05-17 08: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원전산업 생태계 복원, 차세대 원전 기술 확보 위한 정책지원 총력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은 강석진 이사장이 17일 오후 경기 성남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있는 나다 현장을 방문하고, 원전 협력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원전 산업의 매출, 투자, 수출 규모의 증가로 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원자력 산업 생태계 복원을 위한 애로 및 건의사항 제언, 각종 규제 발굴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석진 이사장을 비롯해 원자력 산업 협력기업인 나다, 하이브시스템, 시큐리티플랫폼, 이투에스 대표이사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나다는 1997년 설립된 진동 감시시스템, 설비상태 감시시스템 등 발전 설비용 모니터링 시스템을 제조하는 기업이다. 기업부설연구소를 중심으로 우수한 연구개발(R&D)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하이브시스템은 발전소용 통합관제시스템을 제조하며, 시큐리티플랫폼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보안솔루션을 만든다. 이투에스는 배전반 및 전기 자동제어반을 제조하는 기업이다.

기업인들은 이번 간담회에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중소기업 금융지원 확대 △원전 협력기업에 대한 수출 집중 지원 △제조 중소기업의 생산 시설 확보 지원 등 의견을 제시하며 원전산업 발전을 위한 건의사항과 현장 목소리를 전했다.

특히, 김민호 나다 대표이사는 “한국 경제의 고도성장을 견인해 온 원자력 발전은 향후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청정에너지이자, 에너지 안보를 책임질 핵심 산업”이라며 “원전 협력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석진 이사장은 “원자력 산업이 차세대 원전 기술 확보에 발맞춰 다시 한번 우리 경제의 원동력이 돼야 한다”며 “앞으로도 원전 산업 생태계 복원과 차세대 원전 기술 확보를 위해 정책자금·수출마케팅·인력양성 등 다양한 사업을 총력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진공은 최근 3년간 원전 협력기업을 대상으로 정책자금을 집중 지원해오고 있다. 2022년 588억 원, 2023년 811억 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하는 등 지속해서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MZ세대, 최대 관심사도 스트레스 이유도 '돈' [데이터클립]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릴레이 출사표…국민의힘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는? [이슈크래커]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종합] 엔비디아 6%대 급락에 뉴욕증시 혼조…나스닥 1.09%↓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12:13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409,000
    • -2.71%
    • 이더리움
    • 4,770,000
    • -1.12%
    • 비트코인 캐시
    • 535,000
    • +0.09%
    • 리플
    • 674
    • +0%
    • 솔라나
    • 189,100
    • +5.35%
    • 에이다
    • 548
    • +1.86%
    • 이오스
    • 808
    • +1.76%
    • 트론
    • 170
    • +0.59%
    • 스텔라루멘
    • 127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400
    • -0.47%
    • 체인링크
    • 19,700
    • +5.35%
    • 샌드박스
    • 466
    • +1.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