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밈주식 열풍·고금리 장기화 우려에 혼조 마감…다우 0.21%↓

입력 2024-05-14 06: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8일(현지시간)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8일(현지시간)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가 11일(현지시간) 밈(Meme·인터넷에서 입소문을 중심으로 투자가 이뤄지는 종목)주식 열풍과 고금리 장기화 우려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81.33포인트(0.21%) 하락한 3만9431.51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26포인트(0.02%) 내린 5221.42에, 나스닥지수는 전장 대비 47.37포인트(0.29%) 오른 1만6388.24에 각각 거래를 끝냈다.

밈주식 열풍을 주도한 투자자가 돌아오면서 증시가 힘을 받았다. 기준금리를 당분간 제약적 수준에서 유지해야 한다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의 발언이 나오면서 투자 심리가 악화했다. 인플레이션 재점화 우려에 대해서는 혼재된 신호가 있었고, 주중 중요 물가지표 발표를 앞두고 관망세도 유입됐다.

2021년 밈주식 열풍을 주도한 키스 길이 소셜 미디어에 깜짝 복귀하면서 게임스탑 주가가 급등했다. 유튜브에서 ‘롤링키티’라는 별명을 가진 그는 이날 의자에 앉은 남성이 앞으로 몸을 숙이는 모습이 그려진 그림을 X에 올렸다. 키스 길이 X에 게시물을 게재한 것은 2021년 중반 이후 약 3년 만이다.

반도체주가 일부 상승한 것도 증시를 뒷받침했다. 내년 인공지능(AI)용 반도체 개발을 시작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ARM 홀딩스가 7.71% 상승했다. 복수의 애널리스트가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한 엔비디아에도 매수세가 유입됐다.

필립 제퍼슨 연준 부의장은 이날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를 향해 하락하고 있다는 것이 명확해지기 전까지 정책 금리를 제한적인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올해 1분기 인플레이션 둔화 추세가 약해졌다”며 “이것이 나의 우려의 원천”이라고 강조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전달보다 0.4%, 전년 대비 3.4%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지난달 상승률인 전월 대비 0.4%, 전년 대비 3.5%와 비교했을 때 유사하거나 소폭 둔화한 것이다. 근원 CPI 전망치도 전달 수치보다 약간 누그러들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이날 오후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이 발표한 기대 인플레이션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 연은이 이날 발표한 4월 소비자기대조사(SCE)에서 1년 후 예상 인플레이션율이 3.3% 전달(3.0%)보다 상승했다. 인플레이션 우려가 지속되면서 연준이 금리 인하에 신중해질 것이라는 전망으로 이어졌다.

이날 업종별로는 부동산과 기술 관련 종목이 올랐다. 나머지는 대부분 약세를 보였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1.05포인트(8.37%) 상승한 13.60을 기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65,000
    • -0.52%
    • 이더리움
    • 4,886,000
    • -0.16%
    • 비트코인 캐시
    • 595,000
    • -4.19%
    • 리플
    • 668
    • -2.05%
    • 솔라나
    • 202,700
    • -2.78%
    • 에이다
    • 577
    • -3.51%
    • 이오스
    • 932
    • -3.12%
    • 트론
    • 166
    • +0.61%
    • 스텔라루멘
    • 137
    • -1.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00
    • -3.72%
    • 체인링크
    • 21,160
    • -2.04%
    • 샌드박스
    • 539
    • -3.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