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 ‘AI’에 올인…최대 10조 엔 투자

입력 2024-05-12 16: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AI용 칩 개발·제조에 팹리스 형태로 진출
데이터센터·발전 사업에도 도전장
‘세계서 가장 많이 AI 활용하는 그룹’ 목표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SBG) 회장이 일본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도쿄/AP뉴시스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SBG) 회장이 일본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도쿄/AP뉴시스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SBG) 회장이 ‘인공지능(AI) 혁명’을 내걸고 관련 투자를 가속화하고 있다. AI용 반도체 개발 및 제조를 시작으로 데이터센터, 로봇, 발전 사업 등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며 투자 규모는 최대 10조 엔(약 88조910억 원)이 될 전망이라고 12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손 회장은 작년 7월 심포지엄에서 “(인간의 지능을 뛰어넘는 AI는) 수정 구슬에 미래를 물어보는 것처럼 문제를 해결해준다”며 “일본은 가장 한 가운데서 빛나는 수정 구슬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그는 실적 발표 자리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이러한 구상을 실현하기 위해 세계 곳곳을 누볐다. 반도체 첨단 거점인 대만과 미국을 잇달아 방문하는가 하면, 자신의 별장에 해외 협력사 임원을 초청하는 등 AI용 반도체 분야 진출을 위한 협상을 지속했다.

손 회장이 꿈꾸는 AI 혁명은 AI와 반도체, 로보틱스의 최신 기술을 융합해 모든 산업에 혁신을 불러일으키는 것이다. 그 핵심은 대량의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AI용 반도체 개발 및 제조사업이다. 미국 엔비디아와 같이 자체 공장을 보유하지 않는 팹리스 형태로 진출한다. 2025년 봄 시제품을 완성하고, 같은 해 가을까지 양산 체제를 만들겠다는 목표다.

AI용 반도체 개발은 소프트뱅크그룹이 약 90%의 지분을 보유한 영국 반도체 설계 대기업 암(Arm)에 새로운 부서를 설립하는 방안을 중심으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수천억 엔 규모로 예상되는 초기 개발 자금은 암의 자체 자금과 SBG의 지원으로 충당하고, 양산 체제가 확립된 후에는 개발 부문을 암에서 떼어내 SBG 산하에 두는 것을 검토한다. 제조는 대만 TSMC 등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에 맡긴다. 이미 TSMC 등과 협상을 통해 생산 물량을 확보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소프트뱅크그룹이 AI용 반도체 분야 진출을 검토하는 이유는 해당 분야의 대대적인 시장 확대가 전망되기 때문이다. 캐나다 조사기관 프레지던스리서치는 AI용 반도체 시장 규모가 올해 300억 달러(약 41조1750억 원) 수준에서 2029년 1000억 달러, 2032년 2000억 달러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추산했다.

손 회장의 구상은 AI용 반도체 분야 진출에 그치지 않는다. 그는 작년 10월 강연에서 인간의 지능을 뛰어넘는 범용 인공지능 AGI를 언급하면서 운송, 제약, 금융, 제조, 물류 등 모든 산업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러한 인식을 바탕으로 2026년 이후 자체 개발한 반도체를 탑재한 데이터센터를 유럽, 아시아, 중동에 건설할 계획이다. 데이터센터는 대량의 전력을 필요로 하고 발전 수요도 증가하기 때문에 발전 분야에도 진출한다. 핵융합 발전 등 차세대 기술 발전을 염두에 두고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한 발전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산업용 로봇 분야는 2월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계 펀드 산하 기업과 손잡고 제조에 나설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각 사업 확대에는 인수합병(M&A)도 활용할 방침이며, 일련의 투자에 수조 엔 규모의 자체 자금을 투입한다는 복안이다. 또한 중동 각국의 정부계 펀드 등 외부 투자자로부터 투자를 유치해 총 10조엔 규모의 리스크 머니를 투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손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그룹은 그동안 기술의 발전에 따라 주력 사업을 여러 차례 전환해 왔다. 1990년대 후반 인터넷 보급기에는 미국 야후와 공동 출자해 야후의 일본 법인을 설립하고 인터넷 사업을 전개했다. 2000년대 후반에는 영국 보다폰의 일본법인과 미국 스프린트를 대규모로 인수하며 모바일 사업 쪽에 힘을 실었다. 2017년 비전펀드 운용을 시작한 이후에는 투자 사업에 무게를 둬 왔지만, 앞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AI를 활용하는 그룹’으로 탈바꿈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만 AI 반도체 개발이나 데이터센터 운영을 위해선 앞으로 인력 확보와 노하우 축적이 필요하며, 막대한 투자에 따른 리스크도 적지 않다. 닛케이는 “손 회장은 수차례 과감한 ‘베팅’을 통해 지금의 소프트뱅크그룹을 일궈냈지만, 이번 구상 실현은 만만치 않은 도전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37,000
    • -0.72%
    • 이더리움
    • 4,780,000
    • -1.46%
    • 비트코인 캐시
    • 514,500
    • -2.46%
    • 리플
    • 873
    • +4.3%
    • 솔라나
    • 249,000
    • +1.34%
    • 에이다
    • 576
    • -0.52%
    • 이오스
    • 840
    • +2.82%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46
    • +2.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000
    • +0.48%
    • 체인링크
    • 19,290
    • -0.21%
    • 샌드박스
    • 458
    • +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