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병 테러' 기성용, 성숙한 대처로 베테랑 품격 선봬…퇴근 후 프리미어리그 시청

입력 2024-05-12 11: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FC 서울 소속 미드필더 기성용.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FC 서울 소속 미드필더 기성용.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K리그1 FC 서울의 미드필더 기성용(35)이 상대 팀 팬의 물병 투척 테러에도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기성용은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2라운드 인천과의 원정 경기에서 2-1로 이긴 뒤 인천 유나이티드 서포터즈가 던진 물병에 급소를 맞고 쓰러졌다.

이날 서울과 인천은 우천 경기 속 치열하게 다퉜다. 전반 막바지, 제르소가 최준을 밀면서 다이렉트 레드카드 퇴장 판정이 나오자 인천축구전용경기장 분위기는 더욱 과열됐다. 후반전에도 과열된 분위기는 가라앉지 않았다.

경기 후 서울 골키퍼 백종범이 인천 팬들을 향해 세리머니를 펼쳤고, 화를 참지 못한 인천 팬들이 그라운드를 향해 물병을 던졌다. 이를 말리던 과정에서 기성용이 날아든 물병에 낭심을 맞고, 그라운드 위로 쓰러졌다. 해당 장면은 고스란히 중계 화면을 통해 송출됐다.

기성용은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어떤 의도로 물병을 던졌는지 모르겠지만 정말 위험한 행동이었다. 물병 투척은 사람을 다치게 할 수도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에서 잘 판단할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이에 전달수 인천 유나이티드 대표가 직접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전달수 대표는 "구단은 모든 팬이 안전하게 경기를 관람하고 선수들을 보호해야 하는 의무가 있으나 순식간에 안전을 위협하는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물병 투척과 관련된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이러한 사고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자칫 큰 부상을 당할 뻔했던 아찔한 순간이었지만, 기성용은 사태를 키우지 않으며 성숙한 베테랑의 모습을 보였다. 기성용은 경기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승점 3점 후 치킨과 함께 프리미어리그"라며 번리-맨체스터 시티 중계를 보며 휴식하는 모습을 게재했다.

한편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이번 일과 관련해 복수의 매체를 통해 "인천 구단이 징계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K리그 규정집에서는 관중의 그라운드 내 이물질 투척할 경우 무관중 홈경기, 연맹이 지정하는 제3 지역 홈경기 개최, 300만 원 이상의 제재금 부과, 응원석과 원정 응원석 폐쇄 징계가 주어질 수 있다.

(출처=기성용 개인 SNS 캡처)
(출처=기성용 개인 SNS 캡처)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종합] 공정위, 의료계 집단 휴진 주도 '대한의사협회' 현장조사
  • 가스공사 등 13곳 미흡 이하…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12:5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361,000
    • +0.1%
    • 이더리움
    • 5,027,000
    • +3.84%
    • 비트코인 캐시
    • 561,000
    • +1.54%
    • 리플
    • 700
    • +1.45%
    • 솔라나
    • 198,600
    • +4.09%
    • 에이다
    • 554
    • +3.75%
    • 이오스
    • 803
    • +0.38%
    • 트론
    • 164
    • +1.86%
    • 스텔라루멘
    • 133
    • +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50
    • +2.54%
    • 체인링크
    • 20,060
    • +3.83%
    • 샌드박스
    • 453
    • +2.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