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러닝메이트에 헤일리 거론되자 “NO”

입력 2024-05-12 11: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헤일리, 트럼프 선거자금 조달에도 도움
‘고학력 공화당원’ 중도 표심 공략 필요성도 부각

▲니키 헤일리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3월 6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에서 공화당 대통령 후보 경선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찰스턴(미국)/AP연합뉴스
▲니키 헤일리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3월 6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에서 공화당 대통령 후보 경선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찰스턴(미국)/A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캠프에서 러닝메이트(부통령 후보)로 니키 헤일리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해당 보도를 부인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전 대통령과 헤일리 전 대사의 관계가 여전히 좋지 않지만, 대선 승리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한다면 트럼프 대선 캠프에서 헤일리를 러닝메이트로 선택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양측에 가까운 공화당 인사들은 두 사람이 공화당 경선에서 치열하게 신경전을 펼치고, 또 일부 이슈에서 견해차를 보이긴 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과 헤일리 전 대사가 손을 잡는 것이 ‘윈윈 전략’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악시오스는 설명했다.

특히 헤일리 전 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경계하는 기부자들과 깊은 관계를 맺고 있어 대선 자금과 법률 비용을 조달하는 부분에서 트럼프를 도와줄 수 있다. 또한, 고학력 공화당원들의 표심을 얻는 데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3월 미국 대선 레이스에서 중도 하차한 헤일리 전 대사는 이달 초 형식상 치러진 인디애나주 공화당 경선에서 20%가 넘는 득표율을 기록해 트럼프 전 대통령 진영을 곤혹스럽게 만들었다.

헤일리 전 대사 입장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과 화해하는 것이 나쁜 선택이 아니다. 헤일리 전 대사는 경선 포기 중도 하차 이후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는데, 만약 그러한 스탠스를 유지하다 11월 대선에서 트럼프가 패배한다면 공화당 지지 기반인 보수층의 상당수로부터 비난을 받을 수 있다. 이는 곧 차기 대권 도전을 노리는 헤일리 전 대사로서는 악재가 될 수 있다고 악시오스는 지적했다.

다만 이 같은 보도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선을 그었다. 그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인 트루스소셜에 “니키 헤일리는 부통령 후보 자리에 고려되지 않고 있다”면서 “나는 그가 잘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헤일리 전 대사는 이날 러닝메이트 설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경선 레이스 당시 부통령 자리에 관심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었다고 CNBC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통령·부통령 후보를 공식 지명하는 7월 공화당 전당대회가 임박할 때 러닝메이트를 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화당 부통령 후보로 주목받는 인물에는 더그 버검 노스다코타주 주지사, 공화당 유일 흑인 상원의원인 팀 스콧 의원, 크리스티 노엄 사우스다코타 주지사, 엘리즈 스테파닉 하원의원, J.D. 밴스 상원의원 등이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상보] 뉴욕증시, 기술주 랠리 힘입어 상승…'바이든 리스크' 없었다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09:20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90,000
    • -0.48%
    • 이더리움
    • 4,826,000
    • -2.19%
    • 비트코인 캐시
    • 540,500
    • -3.65%
    • 리플
    • 852
    • +2.4%
    • 솔라나
    • 252,300
    • -1.71%
    • 에이다
    • 597
    • -4.33%
    • 이오스
    • 819
    • -3.65%
    • 트론
    • 185
    • -2.12%
    • 스텔라루멘
    • 145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900
    • -3.69%
    • 체인링크
    • 19,590
    • -4.76%
    • 샌드박스
    • 465
    • -4.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