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너머] ‘평누도’가 웬 말인가

입력 2024-05-06 1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경기북부특별자치도가 ‘평화누리특별자치도’라는 새 이름을 얻자마자 국민적 비난과 조롱이 쏟아지고 있다.

공모를 통해 선정했다지만 직관적이지 않은 데다 경기북도의 상징성을 부각하기엔 부족함이 많다는 이유에서다.

쓸데없이 긴 이름도 한몫한다. 평누도에 외계어 같은 아파트 이름까지 붙여 읽으려면 30자가 훌쩍 넘는다. 집 주소를 읊다가 숨넘어갈 지경이다.

이념 논란도 불거지고 있다. 평화누리가 경기 북부 일대 평화통일 운동단체로 남북교류활동, 청소년 평화통일교육 등 활동을 주로 하는 집단이라는 것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는 평화누리가 통일교에서 주로 사용하는 단어라며 연관성을 강하게 의심하는 게시물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밖에도 지역 커뮤니티에는 “줄여서 평누도라니, 난 이제 평누도 주민이냐” 등 비아냥이 쏟아졌다.

한 시민은 경기도민청원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평화누리특별자치도, 이름부터가 이념주의에 찌든 종북팔이 명칭이며, 이는 시대에 역행한다. 코미디 방송에서나 풍자될 우스꽝스러운 이름이다”며 “지역 분리 정책을 즉각 멈춰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해당 청원은 6일 오전 10시 기준 4만3107명이 참여했다.

순우리말이 치트키는 아니다. 애초 누리란 온 세상에 뜻을 펼치라는 뜻이다. 우주발사체나 선박 등 미지의 영역을 슬기롭게 헤쳐나가라는 의미에서 적합한 이름인 셈이다. 하지만 공공누리제도, 누리집, 누리과정 등 온갖 곳에 쓰이면서도 직관적이지 않은 탓에 별도 설명을 필요로 한다. 행정력 낭비라는 비판이 나오지 않을 수 없다.

군사분계선이 있는 경기 북부는 남북 분단의 상징이다. 우리 영토를 지키기 위해 13개 상비 전방사단 중 7개가 경기도의 군사분계선 인근에 집중돼 있다. 일대 사격훈련장은 포성으로 소음, 먼지가 쉴 날이 없을 만큼 군사적 긴장감이 감돈다.

경기 북부 주민들의 염원이 과연 그럴듯한 이름일까? 이들은 오랜 기간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지역 균형발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고 군사지역 및 그린벨트로 묶인 탓에 성장동력을 잃었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규제를 개선하고 성장동력을 구상해 주민들에게 잃어버린 80년을 돌려줄 청사진을 제시해보는 것은 어떨까 싶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송다은 "승리 부탁으로 한 달 일하고 그만뒀는데…'버닝썬 여배우' 꼬리표 그만"
  • ’돌아온 외인’에 코스피도 간다…반도체·자동차 연이어 신고가 행진
  • ‘빚내서 집산다’ 영끌족 부활 조짐…5대 은행 보름 만에 가계대출 2조↑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미끄러진 비트코인, 금리 인하 축소 실망감에 6만6000달러로 하락 [Bit코인]
  • 명승부 열전 '엘롯라시코'…롯데, 윌커슨 앞세워 5연속 위닝시리즈 도전 [프로야구 16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57,000
    • +0.48%
    • 이더리움
    • 5,042,000
    • +0.28%
    • 비트코인 캐시
    • 611,000
    • +1.41%
    • 리플
    • 697
    • +2.8%
    • 솔라나
    • 205,300
    • +0.49%
    • 에이다
    • 589
    • +1.2%
    • 이오스
    • 933
    • +0.21%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40
    • +1.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00
    • -1.34%
    • 체인링크
    • 21,250
    • +0.52%
    • 샌드박스
    • 543
    • -0.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