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DGB금융, 1분기 당기순익 전년비 33.5%↓…"부동산 PF 충당금 영향"

입력 2024-05-02 16: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부동산 PF 추가 충당 등 대손비용 증가 영향
대구은행 실적 선방…원화 대출 전년비 10%↑

▲DCIM@MEDIADJI_0151.JPG (사진제공=DGB금융)
▲DCIM@MEDIADJI_0151.JPG (사진제공=DGB금융)

DGB금융그룹은 올해 1분기 지배주주지분 당기순이익 1117억 원을 달성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는 1분기 사상 최대 실적(1680억 원)을 기록한 전년 동기 대비 33.5% 감소한 수준이다. 핵심이익인 이자이익은 양호했으나 지난해 1분기 비이자이익(1940억 원) 호조세의 역기저 효과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취약 익스포져에 대한 대손비용 증가가 실적 감소의 주된 원인이다.

그룹 실적은 시장기대치에 미치지 못했으나 핵심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실적은 나름 선방했다.

DGB대구은행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119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5% 감소했는데 이는 지난해에 이어 보수적인 충당금 적립 기조가 이어진 결과다. 원화 대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0% 늘며 이자이익은 크게 증가했다.

비이자이익 또한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다. 은행 대출자산의 양적ㆍ질적 성장으로 향후 대손비용이 안정될 시 은행 실적은 눈에 띄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이투자증권과 DGB캐피탈 당기순이익은 각각 -49억 원, 13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부동산 PF 등 취약 익스포져에 대한 대손충당금 증가가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DGB금융지주 관계자는 “고금리, 고물가, 지정학적 불안 요인 등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이 지속되는 상황 속 철저한 내부통제와 내실 경영을 통한 자산건전성 안정화에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410,000
    • -0.28%
    • 이더리움
    • 4,818,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522,500
    • -2.34%
    • 리플
    • 881
    • +5.13%
    • 솔라나
    • 250,900
    • +1.29%
    • 에이다
    • 585
    • -0.68%
    • 이오스
    • 843
    • +2.18%
    • 트론
    • 187
    • +0.54%
    • 스텔라루멘
    • 148
    • +2.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100
    • -1.02%
    • 체인링크
    • 19,410
    • -0.41%
    • 샌드박스
    • 461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