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폭우·홍수로 댐 붕괴…최소 42명 사망

입력 2024-04-29 20: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케냐 서부에서 폭우와 홍수로 댐이 무너지며 최소 42명이 사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케냐 서부에서 폭우와 홍수로 댐이 무너지며 최소 42명이 사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케냐에서 폭우와 홍수로 댐이 무너지며 최소 42명이 사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FP통신은 29일(현지시간) 케냐 서부 리프트밸리주의 주도 나쿠루시의 댐이 붕괴돼 적어도 40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수잔 키히카 나쿠루시 시장은 “마이 마히우 마을 인근의 댐이 무너져 많은 집이 떠내려가거나 수몰됐다”며 “최소 42명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진흙 속에서 생존자를 찾기 위해 수색·복구 작업 중”이라며 “곳곳에 도로가 끊겨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동부 가리사시의 타나강에서도 전날 불어난 물에 보트가 침몰해 2명이 숨지고 23명을 구조했다고 케냐 적십자사가 전했다.

3월 중순 우기가 시작된 이래 케냐 곳곳에서 폭우와 홍수 피해가 이어지며 사망자가 100명을 훌쩍 넘겼다. 이재민은 13만 명을 넘어섰다.

폭우 피해가 이어지면서 케냐 교육부는 애초 이날로 예정된 전국 모든 초·중학교의 개학을 다음 달 6일로 한 주 연기했다.

최근 몇 년간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던 아프리카 동부는 엘니뇨 현상의 영향으로 작년 10월부터 폭우와 홍수가 이어지면서 수해가 속출하고 있다.

케냐의 남쪽 접경국 탄자니아에서도 폭우와 홍수로 올해 들어 최소 155명이 숨지고 5만1000여 가구, 20만 명이 피해를 봤으며 주택 1만 채가 파손됐다.

부룬디에서는 수개월 동안 이어진 폭우로 약 9만600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지난해 10~12월에는 케냐, 소말리아, 에티오피아 등에서 기록적인 폭우로 300명 이상 숨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712,000
    • -0.22%
    • 이더리움
    • 4,934,0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608,000
    • -3.42%
    • 리플
    • 677
    • -1.02%
    • 솔라나
    • 204,400
    • -2.53%
    • 에이다
    • 591
    • -1.99%
    • 이오스
    • 955
    • -1.34%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0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700
    • -1.85%
    • 체인링크
    • 21,660
    • -0.46%
    • 샌드박스
    • 556
    • -0.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