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협회, ‘Steel-AI 안전환경협의체’ 개최…스마트 안전기술 사례 공유

입력 2024-04-29 15: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안전환경협의체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철강협회)
▲안전환경협의체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철강협회)

한국철강협회는 29일 ‘제1차 Steel-AI 안전환경협의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체는 포스코 광양제철소 자동차소재 연구소에서 진행했다. 포스코, 현대제철, 세아베스틸, KG스틸등 철강업계와 ICT 업체, 연구기관 등을 포함해 13개사 30여 명이 참석했다.

오전 세션인 포스코 광양제철소 안전체험관 견학에 이어 전문가 강연 및 업체 사례를 발표하는 오후 세미나 세션 순서로 진행했다.

전문가 강연 발표를 맡은 김진효 도구공간 대표는 포스코 광양제철소 내 순찰ㆍ안내 로봇 도입 사례와 발전소, 제조공장 등 다양한 환경에서 운행 중인 40여 대의 순찰로봇 운영 사례를 소개했다. 김 대표는 철강 업계 관계자 및 연구자들에게 로봇과 협업 기회를 확대할수록 업무 효율과 안전성이 향상될 것임을 강조했다.

안전 스마트기술 적용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김인채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책임연구원은 화재감시 모바일 플랫폼 및 화재예지 트윈서비스관련 기술을 발표했다. 이동식 사물인터넷(IoT) 레일로봇 형태의 영상ㆍ열화상 및 센서 등 9종의 환경정보 수집장치를 탑재하고 운영환경에 적합한 방진ㆍ방수 기능을 가진 최신 첨단로봇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지홍 아이티브 AI 과장은 분진, 화염, 고온에 노출된 제철 공정 환경에서 자동화 솔루션의 구축은 작업자의 안전과 직결된다고 언급했다. 작업자가 직접 위험지역에 가지 않아도, 열화상ㆍ실화상 카메라 기반의 영상해석 기술을 통해 객관적인 공정 상태 판단과 정량화된 데이터들을 획득할 수 있다고 했다.

철강협회 관계자는 “현장 근로자들에게 안전기술사례를 전파하고 회원사 및 학계‧연구계 전문가 등과의 커뮤니티 형성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100,000
    • -0.29%
    • 이더리움
    • 4,892,0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599,000
    • -3.23%
    • 리플
    • 670
    • -1.62%
    • 솔라나
    • 202,600
    • -2.78%
    • 에이다
    • 582
    • -2.68%
    • 이오스
    • 940
    • -2.19%
    • 트론
    • 166
    • +0.61%
    • 스텔라루멘
    • 138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800
    • -1.8%
    • 체인링크
    • 21,370
    • -0.51%
    • 샌드박스
    • 543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