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세계철강협회장 “친환경 철강ㆍ탈탄소 속도 높여야”

입력 2023-10-17 14: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탈탄소 기술 공동 R&D 프로그램 제안

▲16일 세계철강협회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최정우 회장. (사진제공=포스코홀딩스)
▲16일 세계철강협회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최정우 회장. (사진제공=포스코홀딩스)

최정우 세계철강협회장이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세계철강협회(worldsteel) 정기회의에서 철강업계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회원사 간 연대와 협력을 끌어내는 등 글로벌 리더십을 발휘했다.

17일 포스코홀딩스에 따르면 최 회장은 정기회의 첫날인 15일 글로벌 주요 철강사 CEO들이 참석하는 세계철강협회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참석자들과 미래 자율주행 차량 차체 솔루션 개발, 온실가스 배출량 측정 방식의 국제 표준 동향, 세계 철강 수요 전망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최 회장은 알루미늄 소재 대비 철강 제품의 우수한 친환경성을 더욱 적극적으로 알려야 한다고 강조하고, 그린스틸 공급 확대 방안, 탈탄소 기술 공동 연구ㆍ개발(R&D) 프로그램 개발 등 지속 가능한 철강산업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논의를 이끌었다.

16일 회원사 회의에는 전 세계 150여 개 철강사와 지역별 철강협회 대표들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회원사 회의에 이은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탄소 중립이라는 원대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기술과 정책, 두 날개로 함께 도약해야 한다”며 “탈탄소 기술 공동 R&D 프로그램을 통해 회원사 간 공통 과제를 도출하고 전체적인 기술 개발 진행 속도를 높여 나가자”고 했다.

이어 “세계철강협회의 온실가스 배출량 측정 기준이 국제 표준이 될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최 회장은 12월 5일부터 3일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개최 예정인 혁신기술 컨퍼런스(Breakthrough Technology Conference)에서 공동 R&D 프로그램의 운영 계획 등이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혁신기술 컨퍼런스는 수소환원제철 국제포럼(Hydrogen Iron & Steel Making Forum)의 주제와 참석 범위를 확대한 행사로, 수소환원제철을 기술을 포함해 탄소포집ㆍ활용ㆍ저장(CCUS) 등 저탄소 혁신 기술을 공유하고 지속가능성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01,000
    • +0.62%
    • 이더리움
    • 4,931,000
    • +0.53%
    • 비트코인 캐시
    • 555,500
    • +0.73%
    • 리플
    • 829
    • +2.98%
    • 솔라나
    • 242,000
    • +2.07%
    • 에이다
    • 611
    • -0.33%
    • 이오스
    • 856
    • +1.18%
    • 트론
    • 189
    • +1.07%
    • 스텔라루멘
    • 148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850
    • +1.36%
    • 체인링크
    • 20,000
    • +1.73%
    • 샌드박스
    • 485
    • +1.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