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하면 청력 잃을 수 있는 ‘돌발성 난청’ [e건강~쏙]

입력 2024-04-30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갑자기 한쪽 귀가 잘 들리지 않는다면 의심해야

‘건강을 잃고서야 비로소 건강의 소중함을 안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행복하고 건강하게 사는 것만큼 소중한 것은 없다는 의미입니다. 국내 의료진과 함께하는 ‘이투데이 건강~쏙(e건강~쏙)’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알아두면 도움이 되는 알찬 건강정보를 소개합니다.

▲최준 고려대안산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교수는 “기저질환이 있다면 돌발성 난청 치료에 어려움이 생기기에 평소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제공=고려대안산병원)
▲최준 고려대안산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교수는 “기저질환이 있다면 돌발성 난청 치료에 어려움이 생기기에 평소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제공=고려대안산병원)

갑자기 한쪽 귀가 먹먹해지고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삐’하는 이명이 들리며 신경이 곤두서게 된다. ‘돌발성 난청’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평소에는 당연하게 생각했던 청각에 문제가 생기면 환자들이 호소하는 스트레스와 고통의 정도는 매우 크다.

순음청력검사를 통해 3개 이상 주파수에서 30데시벨 이상의 청력손실이 3일 이내에 발생한 것을 돌발성 난청으로 정의한다. 돌발성 난청은 여러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며, 30~50대에 가장 빈번하다.

귀에서 소리가 나는 이명이나 현기증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갑자기 발생하는 만큼 정확한 원인도 불명하다. 의학자들은 바이러스 감염이나 혈관 장애를 주요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일부 환자에게는 자가면역질환, 청신경 종양, 메니에르병 등이 요인이 되기도 한다.

국내 돌발성 난청 환자 수도 최근 5년 증가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질병 세분류(4단 상병)통계에 따르면 돌발성 난청인 ‘돌발성 특발성 청력소실(질병코드: H912)’ 진료인원(입원·외래)은 2018년 8만4049명에서 2019년 9만471명, 2020년 9만4333명으로 증가한 후, 2021년 10만4921명으로 10만 명 선을 넘었다. 이어 2022년에는 10만3474명으로 집계됐다.

돌발성 난청의 치료는 가능한 원인을 하나씩 제외하면서 진행된다. 난청이 발생한 귀 방향·발생 시기·귀 먹먹함·이명·어지럼증 등의 동반 증상 유무, 중이염 등 다른 귀 질환 여부, 기타 기저질환 등을 파악한다. 이후 고막을 진찰하고, 난청 양상과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청각 검사를 시행한다. 다른 원인에 의한 난청일 가능성도 있기에 진찰 및 검사 결과를 종합해 판단한다.

원인불명의 돌발성 난청 치료에는 먹는 스테로이드 제제나 혈액순환 개선제 등을 통한 약물치료가 일반적이다. 또한, 추정되는 원인이나 증상에 따라서 고막 안쪽에 스테로이드를 직접 주사하거나 수술적 치료도 고려할 수 있다. 모든 치료는 청력 검사와 함께 치료 경과를 관찰하며 진행된다.

최준 고려대안산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교수는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기에 돌발성 난청의 특별한 예방법도 없는 게 현실”이라면서도 “다만 기저질환이 있다면 돌발성 난청 치료에 어려움이 생기기에 평소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규칙적인 운동은 물론 금연, 금주 등으로 예후(치료 경과)를 좋게 하고 합병증 발생 가능성을 줄이는 것이 현실적인 예방법이다. 또한, 사용하는 이어폰을 주기적으로 소독하고 청결하게 관리해 외이도염 등을 미리 막는 것도 돌발성 난청 예방에 도움이 된다.

최준 교수는 “돌발성 난청 환자의 약 30~40%는 정상 청력을 되찾지만, 나머지 60-70%는 청력의 감소 혹은 영구적인 손실을 겪게 된다”며 “난청 발생 후 1~3개월이 지나게 되면 치료 효과는 매우 떨어지는 만큼, 귀가 잘 들리지 않거나 이명·어지럼증 등이 발생하면 빠른 시일 내에 전문의를 찾아서 치료를 시작해야 청력을 보존할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종합] 공정위, 의료계 집단 휴진 주도 '대한의사협회' 현장조사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종합]가스공사 등 13개 기관 낙제점…'최하' 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하이트진로, 베트남 대학생에 장학금...“가족 같은 기업 되고파” [전세계 적시는 100년 기업]④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13:10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384,000
    • +0.25%
    • 이더리움
    • 5,049,000
    • +4.45%
    • 비트코인 캐시
    • 560,500
    • +2%
    • 리플
    • 700
    • +1.89%
    • 솔라나
    • 198,400
    • +4.2%
    • 에이다
    • 556
    • +4.51%
    • 이오스
    • 806
    • +1.38%
    • 트론
    • 164
    • +1.86%
    • 스텔라루멘
    • 133
    • +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900
    • +3.11%
    • 체인링크
    • 20,080
    • +4.04%
    • 샌드박스
    • 455
    • +3.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