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측, 어도어 민희진 기자회견에 "답할 가치 없어…속히 사임하라"

입력 2024-04-25 18: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뉴시스)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뉴시스)

하이브 측이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긴급 기자회견에 대해 “답변할 가치가 없다”라고 밝혔다.

25일 하이브는 공식입장을 통해 “오늘 민희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주장한 내용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너무나 많아 일일이 열거하기가 어려울 정도”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하이브는 “민 대표는 시점을 뒤섞는 방식으로 논점을 호도하고, 특유의 굴절된 해석기제로 왜곡된 사실관계를 공적인 장소에서 발표하였다”라며 “당사는 모든 주장에 대하여 증빙과 함께 반박할 수 있으나 답변할 가치가 없다고 판단해 일일이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민 대표가 ‘대화 제의가 없었다’, ‘이메일 답변이 없었다’라는 등의 거짓말을 중단하고 요청드린대로 정보자산을 반납하고 신속히 감사에 응해줄 것을 정중히 요청드린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이미 경영자로서의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입증한 만큼 어도어의 정상적 경영을 위해 속히 사임할 것을 촉구한다”라며 “또한 아티스트와 부모님들을 지속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아티스트의 가치를 훼손하는 일이니 중단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하이브와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는 경영권 탈취 의혹으로 갈등을 빚고 있다. 하이브는 이날 민희진을 배임 혐의로 고발했고 민희진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여과 없이 드러내며 진흙탕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하이브는 오는 27일 컴백을 앞둔 걸그룹 뉴진스의 활동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57,000
    • -0.69%
    • 이더리움
    • 4,928,000
    • -0.73%
    • 비트코인 캐시
    • 606,000
    • -4.94%
    • 리플
    • 677
    • -1.31%
    • 솔라나
    • 204,200
    • -3.5%
    • 에이다
    • 590
    • -2.8%
    • 이오스
    • 953
    • -2.06%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38
    • -2.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100
    • -3.72%
    • 체인링크
    • 21,550
    • -1.82%
    • 샌드박스
    • 552
    • -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