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한강 멍때리기 대회’ 다음 달 개최…“멍때리기 고수 모여라”

입력 2024-04-26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5월 12일 서울 잠수교에서 개최
이달 26~29일 누리집 통해 모집

▲지난해 멍때리기 대회에 참여한 선수들의 모습. (뉴시스)
▲지난해 멍때리기 대회에 참여한 선수들의 모습. (뉴시스)

‘무념무상’ 상태로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사람이 1등이 되는 서울의 대표적인 이색 이벤트 ‘한강 멍때리기 대회’가 다음 달 반포한강공원 잠수교에서 시민들을 찾아온다.

26일 서울시는 ‘2024 한강 멍때리기’ 참여자를 이달 29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총 70팀을 선발(1팀당 최대 3명 참가)한다. 지난해 선수 선발 경쟁률은 45대1에 달했다.

대회 참가자는 90분 동안 어떤 행동도, 아무 생각도 하지 않고 멍한 상태를 유지하면 된다. 대회 중에 선수들은 말을 할 수 없고 대신 의사를 표시할 수 있는 색깔 카드를 제시해 물, 부채질 등 총 4가지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한 멍때리기에 실패하면 ‘퇴장 카드’를 받고 저승사자 복장을 한 진행자에 의해 경기장 밖으로 끌려나간다.

대회 우승자는 ‘심박수 그래프’와 ‘현장 시민투표’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된다. 우선 참가자들이 착용한 암밴드형 심박 측정기를 15분마다 확인해 작성되는 심박수 그래프를 바탕으로 점수를 부여한다. 더불어 현장에서 대회를 관람한 시민의 투표 점수를 합산해 최종 1, 2, 3등과 특별상 수상자를 가린다.

시는 올해 대회 10년을 맞아 역대 우승자들의 소감과 노하우 담긴 메시지를 현장에 전시하고, 지난해 대회 우승자 정성인 씨가 시상식 전 참가자들과 소감을 나눠보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또한 대회 이후 오후 6시 30분부터 한강의 아름다운 노을을 배경으로 ‘요가클래스’를 운영한다. 요가클래스는 사전 신청을 통해 총 30명, 현장 접수 총 20명을 각각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이달 29일까지 멍때리기 대회 공식 누리집, 인스타그램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최종 명단은 다음 달 6일 오후 6시에 공식 누리집에 공지하며, 모든 참가자에게는 개별 통보된다.

주용태 서울시 미래한강본부장은 “한강이라는 자연 속에서 신선하고 이색적인 재미를 드리고자 시작한 ‘한강 멍때리기 대회’가 올해로 10년이 되어 더욱 뜻깊다”라며 “이번 대회를 통해 바쁘게 돌아가는 삶 속에서 잠시나마 일과 업무에서 벗어나 재충전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699,000
    • -0.61%
    • 이더리움
    • 4,770,000
    • -0.42%
    • 비트코인 캐시
    • 528,000
    • +0.86%
    • 리플
    • 775
    • -2.52%
    • 솔라나
    • 227,600
    • +3.13%
    • 에이다
    • 593
    • -3.1%
    • 이오스
    • 822
    • -1.56%
    • 트론
    • 190
    • +1.6%
    • 스텔라루멘
    • 14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350
    • +2.63%
    • 체인링크
    • 19,050
    • -0.52%
    • 샌드박스
    • 456
    • -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