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스운용‧밸류리츠, 태평로빌딩에 미래공간플랫폼 상용화 첫걸음

입력 2024-04-24 09: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왼쪽부터 윤정규 이지스자산운용 리츠부문 대표, 정석우 리얼에셋부문 대표, 임성택 삼성전자 한국총괄 부사장, 손창규 삼우건축 대표 등이 미래공간플랫폼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이지스자산운용)
▲왼쪽부터 윤정규 이지스자산운용 리츠부문 대표, 정석우 리얼에셋부문 대표, 임성택 삼성전자 한국총괄 부사장, 손창규 삼우건축 대표 등이 미래공간플랫폼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이지스자산운용)

이지스밸류리츠와 이지스자산운용,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이하 삼우건축)가 미래공간플랫폼 공동개발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설계계약을 전날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이지스밸류리츠와 이지스자산운용, 삼성전자, 삼우건축은 미래공간플랫폼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약 1년간의 실증 분석을 토대로 이지스밸류리츠의 대표자산인 태평로빌딩을 프로젝트의 최초 자산으로 선정했다. 미래융합 ICT 및 인공지능(AI) 등 미래형 기술 접목을 위해 삼우건축과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미래공간플랫폼(FIT Platform) 상용화에 첫걸음을 내딘 것이다.

FIT 플랫폼은 사용자의 공간 생산성과 쾌적성을 향상시키면서 탄소중립을 추구하는 스마트X그린 건축 기술을 탑재한 모듈화 공간 구축 시스템과 사용자 중심의 공간 환경 조성을 위한 디바이스 제어 시스템 등 선행 ICT 솔루션으로 구성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FIT Platform을 이지스밸류리츠의 대표자산인 태평로빌딩에 적용해 가치 향상을 추진한다. 기대 효과로는 △차별화된 스마트X그린 빌딩 개발 및 리모델링이 가능한 FIT 플랫폼 트림 개발 및 상용화 △지속가능한 공간비즈니스 시장의 변화 주도 △프라임 오피스 자산에 대한 성공적인 리모델링을 통한 한국형 Flight-To-Quality 개발모델 제안 등이다.

정석우 이지스자산운용 리얼에셋부문 대표는 “태평로빌딩 리모델링 프로젝트는 이지스자산운용이 쌓아온 실물자산 운용 및 가치부가 역량의 최정점 결과물을 보여줄 기회가 될 것”이라며 “나아가 이번 FIT 플랫폼 도입을 시작으로 사용자 중심의 공간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비전을 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정규 이지스자산운용 리츠부문 대표는 “태평로빌딩 리모델링이 완료될 경우, 국내 부동산 시장에 Flight-To-Quality 기준을 제시하는 자산이 될 것”이라며 “삼우건축, 삼성전자와 협업을 통해 스마트X그린 건축기술을 최초로 도심권역에 적용함으로써, 한 차원 높은 ESG 운영전략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창규 삼우건축 대표는 “FIT 플랫폼이 임대 면적 확장, 에너지사용 효율화 등의 일차적인 경제성 이외에도 자산운용 중 카트리지 교체 및 제어 업데이트를 통해 지속적으로 자산가치를 높일 수 있는 공간 플랫폼”이라며 “태평로빌딩 프로젝트를 통해 건설 기술 혁신을 선도하고, 차별화된 생애주기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빌딩을 시장에 선보이겠다”고 했다.

임성택 삼성전자 한국총괄 부사장은 “삼성의 빌딩 AI 기술(b.IoT)을 적용해 빌딩, 관리자, 이용자 간 연결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4사가 공동 개발한 미래형 공간 플랫폼과 스마트X그린 리모델링 솔루션의 표준화로 주요 권역별 오피스 부동산 자산의 밸류업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67,000
    • -0.64%
    • 이더리움
    • 4,957,000
    • +0.38%
    • 비트코인 캐시
    • 604,000
    • -1.47%
    • 리플
    • 675
    • -0.44%
    • 솔라나
    • 204,800
    • -1.87%
    • 에이다
    • 584
    • -2.01%
    • 이오스
    • 930
    • -2.82%
    • 트론
    • 165
    • -0.6%
    • 스텔라루멘
    • 137
    • -1.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00
    • -2.23%
    • 체인링크
    • 21,050
    • -2.59%
    • 샌드박스
    • 539
    • -2.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