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비서실장 이·취임식 참석…정진석 "공심 갖고 난관 극복"

입력 2024-04-23 19: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인사브리핑에서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소개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인사브리핑에서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소개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후 대통령실에서 직원들과 함께 이관섭 비서실장 퇴임 및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 취임 인사 행사에 참석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이관섭 비서실장은 퇴임 인사에서 “여러 가지 과제들을 많이 남겨두고 떠나 죄송스럽지만, 우리가 추진했던 여러 개혁 과제들은 차질 없이 추진될 것으로 믿는다”며 “소통과 상생의 정신으로 긴 호흡을 가지고 간다면 풀지 못할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용산에서 보낸 1년 8개월이 제 인생에서도 가장 소중하고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전 비서실장은 이번 4·10 총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은 취임 인사에서 "대통령실 비서관, 행정관 여러분이 대한민국을 이끄는 핸들이고 엔진"이라며 "사(私)는 멀리하고 공심(公心)만 가지고 임한다면 지금의 난관을 잘 극복해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신임 실장은 "우리 다 함께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이날 이취임식에선 대통령실 합창단 '따뜻한 손'의 합창 공연이 이어졌다. 대통령의 설 인사 합창곡이었던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와 이 비서실장의 애창곡인 ‘마이 웨이(My Way)’가 울려퍼졌다.

윤 대통령은 떠나는 이 비서실장을 청사 밖 차량까지 배웅했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이 비서실장이 타는 차량의 문을 직접 열고 닫아주며 차가 멀어질 때까지 자리를 떠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154,000
    • -1.91%
    • 이더리움
    • 4,919,000
    • -1.38%
    • 비트코인 캐시
    • 534,000
    • -3.52%
    • 리플
    • 681
    • -2.01%
    • 솔라나
    • 183,400
    • -4.18%
    • 에이다
    • 529
    • -3.47%
    • 이오스
    • 794
    • -2.34%
    • 트론
    • 166
    • +0.61%
    • 스텔라루멘
    • 129
    • -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800
    • -3.49%
    • 체인링크
    • 19,780
    • -3.09%
    • 샌드박스
    • 462
    • -1.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