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하락 과도…매수 구간”에도 하이브, 시총 1조 증발

입력 2024-04-23 14:21 수정 2024-04-24 08: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진스 전속계약권 하이브에 귀속…“정상적 활동 지속”
“최악 상황 가정해도 매출·영업이익 내 영향 10% 이하”
“단기 변동성 확대된 지금이 매수 구간”

(출처=뉴시스, 빅히트엔터)
(출처=뉴시스, 빅히트엔터)

“뉴진스까지 피프티피프티처럼 흔들린다면 더욱 악재. 호재거리가 하나도 없어 보임.”, “하이브야 주가 30만 원은 거뜬. 역대급 저가다. 이번 일만 잘 넘기면 계속 올라간다.”, “단순하게 생각해도 장기적인 문제. 당분간 관망.”

엔터기업 하이브 주주들이 주가 전망을 놓고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하이브 산하 레이블인 ‘어도어’ 분쟁 이슈에 주가가 급락하면서다. 증권가는 이번 사태가 하이브 실적에 미치는 영향에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주가 하락이 과도하다며 매수 구간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23일 하이브는 전거래일 대비 2.59% 하락한 20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주가는 전날 7.8% 하락하며 시가총액 7500억 원이 하루새 증발했다. 이날에도 하락세를 지속하면서 이틀새 시총 1조 원이 날아갔다. 어도어 지분은 하이브가 80%, 민 대표 등 경영진이 20%를 보유하고 있다.

하이브는 자회사 어도어 경영진의 경영권 탈취 시도 정황을 감지, 어도어에 대한 감사권을 발동했다. 이사회 교체를 위한 주주총회 소집을 요청했으며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사임을 요구했다. 이에 어도어 측은 하이브의 또 다른 자회사 빌리프랩의 신인 아일릿이 뉴진스의 콘셉트를 카피한 것이 문제며, 경영권 탈취 시도는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지원 하이브 최고경영자(CEO)는 사내 구성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이번 사태와 관련 "지금 문제가 되는 건들은 아일릿의 데뷔 시점과는 무관하게 사전에 기획된 내용들이라는 점을 파악하게 됐다"고 맞받아쳤다. 그러면서 "회사는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구체적으로 (진상을) 확인한 후 이에 대해 조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하이브는 어도어 경영진에 보낸 감사질의서 응답이 없더라도 최대주주 자격으로 주총 개최를 위한 가처분 신청을 제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최대 2달의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은 향후 뉴진스 활동 차질에 따른 하이브의 실적 하락을 우려하고 있다. 뉴진스는 5, 6월 음반 발매와 일본 데뷔, 팬미팅 등이 예정돼 있다. 전문가들은 하이브와 어도어 양측 모두 뉴진스 지식재산권(IP) 훼손을 원치 않기 때문에 음반 활동도 영향받을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오지우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뉴진스의 전속계약권이 하이브에 귀속되어 있고, 따라서 예정된 일정을 포함한 향후 활동이 정상적으로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증권가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도 하이브가 받을 타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하이브 전사 대비 어도어 매출액 비중은 5%에 불과하다. 영업이익 기여도는 11%다. 내년 방탄소년단(BTS) 완전체 활동이 재개되는 만큼 뉴진스의 기여도는 더욱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당사 추정치 기준 하이브 내 어도어의 올해 영업이익 기여도는 14%”라며 “만일 하반기 뉴진스의 활동이 중단된다고 해도 실질적으로 1개의 앨범(하반기 정규) 발매 차질에 그칠 것으로 보여, 올해 실적에 대한 영향은 10% 미만일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도 “하이브 아티스트 라인업 중 뉴진스가 배제된다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강조해도 올해 매출액 및 영업이익 내 영향은 10% 이하일 것으로 추정한다”고 했다.

(출처=한국투자증권)
(출처=한국투자증권)

‘민희진 없는 뉴진스’의 퍼포먼스에 대한 확인 과정 중 주가 변동성 확대는 불가피하겠지만, 다각화된 멀티레이블 전략 덕분에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설명이다. 하이브는 빅히트(BTS, TXT), 플레디스(세븐틴, 투어스), 빌리프랩(엔하이픈, 아일릿), 쏘스(르세라핌) 등 다양한 레이블을 갖추고 있어 단일 레이블 의존도가 높지 않다.

오히려 단기 변동성이 확대된 지금이 매수 구간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안도영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민 대표의 영향력이 높게 평가받았던 만큼 단기 주가 변동성은 커질 것으로 보이나 주가 하락이 과도해 매수 구간이라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날 하이브 리포트를 낸 증권사들은 모두 투자의견 ‘매수’와 기존 목표주가(한화투자증권 34만 원, 한국투자증권 31만5000원, NH투자증권·이베스트투자증권 31만 원)를 유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91,000
    • -0.28%
    • 이더리움
    • 4,947,000
    • +0%
    • 비트코인 캐시
    • 542,000
    • -1.36%
    • 리플
    • 688
    • -0.43%
    • 솔라나
    • 191,300
    • +2.14%
    • 에이다
    • 529
    • -3.64%
    • 이오스
    • 798
    • -2.09%
    • 트론
    • 167
    • +1.21%
    • 스텔라루멘
    • 130
    • -1.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600
    • -1.44%
    • 체인링크
    • 19,530
    • -2.88%
    • 샌드박스
    • 469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