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생산 9위 이란, 1분기 수출 6년래 최대

입력 2024-04-18 16: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분기 수출물량 상당 부분 중국으로
美 '물가상승' 우려해 제재 소극적

(그래픽=이투데이)
(그래픽=이투데이)

세계 9위 수준의 원유 생산국인 이란이 6년 만에 원유 수출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스라엘에 대한 보복 공습을 감행한 이란을 상대로 서방의 제재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반면, 대선을 앞둔 미국은 오히려 제재에 소극적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18일(현지시간) 미국 파이낸셜타임스(FT)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이란의 1분기 하루평균 원유 수출량은 156만 배럴로 2018년 3분기 이후 최대 수준이었다. 지난해 이란의 석유 수출 금액은 350억 달러 수준, 대부분 중국 수출로 거둬들인 금액이었다.

세계 9위 원유 생산국인 이란은 지난 1년간 원유 운송 선박을 약 20% 늘려 현재 253척에 달하고 있다. 200만 배럴의 석유를 운반할 수 있는 초대형 유조선도 2021년 이후 두 배 늘었다.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은 최근 이란이 석유 수출을 '분명히' 계속하고 있으며 이를 억제하기 위해 "할 일이 더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EU 등 서방국들은 미사일과 드론 공격을 받은 이스라엘이 이란에 보복 공격을 강행, 중동전쟁이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란에 대한 제재를 먼저 추진 중이다.

그러나 정작 이란 제재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섰던 미국은 되례 소극적 행보로 전환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FT는 현재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 2018년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도입한 이란에 대한 '최대 압박' 조치를 엄격히 집행하지 않으려 한다고 분석했다.

이란에 대한 제재로 인해 기름값이 오르면 오는 11월로 예정된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산유국에 대한 수출 제재는 곧 기름값 인상으로 이어지는 것은 물론 어렵게 잡아내고 있는 인플레이션을 다시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선박정보회사 볼텍의 아르멘 아지지안 수석 애널리스트는 “미국이 최근 이란산 원유를 운반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개별 유조선을 찾아내 2월에 2척, 4월에 13척을 제재했지만, 그 효과는 미미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대로 '뚝' 떨어진 주담대 금리…'막차 영끌'에 불 붙이나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단독 ‘사내 복지몰’ 제품 싸게 사 온라인서 재판매…산단공 직원 고발
  • 지난달 청년 상용직 19만 명 급감, 그냥 쉰다도 40만 명대...고용의 질·양 악화
  • 외국인 국채 통합계좌 시스템 27일 개통…WGBI 편입에 한 걸음
  • '그것이 알고 싶다' 故 구하라 금고 도난 사건…비밀번호 넘겨받은 청부업자?
  • ‘녹색 지옥’ 독일 뉘르부르크링서 제네시스 트랙 택시 달린다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오늘(23일) 국민의힘 당대표 출사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903,000
    • +0.23%
    • 이더리움
    • 4,964,000
    • +0.42%
    • 비트코인 캐시
    • 557,500
    • +3.05%
    • 리플
    • 690
    • +0.44%
    • 솔라나
    • 190,100
    • -0.21%
    • 에이다
    • 549
    • +3.98%
    • 이오스
    • 817
    • +2.38%
    • 트론
    • 169
    • +1.2%
    • 스텔라루멘
    • 13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000
    • +5.52%
    • 체인링크
    • 19,180
    • -1.84%
    • 샌드박스
    • 472
    • +1.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