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말투데이] 청풍양수(淸風兩袖)/구조적 이익률

입력 2024-04-18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 빌 캠벨 명언

“사람들 사이의 관계가 경제라면 신뢰는 그 경제의 화폐이다.” 미국 사업가. 컬럼비아대 이사회 의장, 애플의 마케팅 부사장 겸 이사, 클라리스, 인튜이트, GO 코퍼레이션의 CEO였다. 그는 구글의 래리 페이지, 세르게이 브린, 에릭 슈미트, 순다르 피차이, 애플의 스티브 잡스,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트위터의 잭 도시 및 딕 코스톨로, 페이스북의 셰릴 샌드버그를 코치했다. 그는 오늘 생을 마감했다. 1940~2016.

☆ 고사성어 / 청풍양수(淸風兩袖)

‘두 소매 안에 맑은 바람만 있다’라는 뜻이다. 청렴한 관리를 비유한다. 청렴한 관리로 이름이 높은 명(明)나라 우겸(于謙)이 강소성(江蘇省)과 절강성(浙江省)을 아우른 양성(兩省)의 순무(巡撫)로 있을 때 백성들을 잘 보살펴 항간에는 “하늘이 은혜로운 관리를 보내시어 양성을 도우시네(天遣恩官拯二方)”라는 노래가 퍼질 정도였다. 수도로 올라갈 때마다 빈손인 그에게 지방의 특산물이라도 가지고 가야 한다고 권하자 그가 거절하며 읊은 시. “두 소매에 맑은 바람만 넣고 천자를 알현하러 가서, 백성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일은 면하리라[淸風兩袖朝天去 免得閭閻話短長].” 전여성(田汝成)이 지은 ‘서호유람지여(西湖遊覽志餘)’의 ‘현달고풍(賢達高風)편에 실려 있다.

☆ 시사상식 / 구조적 이익률

은행의 이익은 금리, 대출 규모, 고정이하여신비율 등의 변동에 따라 민감하게 움직인다. 구조적 이익은 안정적이고 경상적인 성격을 가지는 것으로 이자 이익, 수수료 이익, 신탁이익 합계에서 운영경비를 차감한 금액을 말한다. 구조적 이익률은 구조적 이익을 실질총자산(평잔기준)으로 나눈 비율로 은행의 지속가능한 이익창출능력을 나타내는 지표이다

☆ 한자가 변한 순우리말 / 용수철

탄력성 있는 용수(龍鬚), 즉 용의 수염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 유머 / 신뢰 가는 주문법

중국집에서 나는 우동을 시키고 친구 둘은 짜장을 시켰다. 웨이터는 주방에다 대고 “우~ 짜짜”라고 소리쳤다.

나온 음식을 먹으려는데 일곱 명이 들어와 우동 세 개에 짜장 네 개를 시켰다.

웨이터는 또 주방 쪽에다 대고 “우~짜 우~짜 우~짜짜”라고 소리쳤다.

20여 명이 단체로 한꺼번에 들어왔다.

짜장 셋, 우동 둘, 짬뽕 셋, 탕수육 둘 등을 시켰다.

우리는 유심히 지켜봤다.

웨이터가 주방을 향해 소리친 주문.

“어이~ 니도 방금 들었제?”

채집/정리: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18,000
    • +0.97%
    • 이더리움
    • 5,191,000
    • -2.66%
    • 비트코인 캐시
    • 691,500
    • +0.58%
    • 리플
    • 743
    • +0.95%
    • 솔라나
    • 232,800
    • -6.17%
    • 에이다
    • 638
    • -1.69%
    • 이오스
    • 1,164
    • +1.57%
    • 트론
    • 161
    • +0%
    • 스텔라루멘
    • 154
    • +1.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8,050
    • -2.06%
    • 체인링크
    • 24,050
    • +3.4%
    • 샌드박스
    • 619
    • +0.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