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대통령실 용산 이전 수사 의뢰…경호처 간부·업체 유착 정황

입력 2024-04-17 10:12 수정 2024-04-17 12:1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정부 첫 감사…공사 비용 부풀린 업체·경호처 간부는 묵인

▲대통령실 청사 전경 (연합뉴스)
▲대통령실 청사 전경 (연합뉴스)

감사원이 대통령실의 용산 이전과 관련한 감사 과정에서 한 경호처 간부가 공사 시공 업체와 유착한 정황을 파악하고 지난해 해당 간부를 수사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 등에 따르면 감사원은 17일 대통령실 이전 공사 방탄유리 시공 수의계약을 따낸 업체 관계자와 경호처 간부 A 씨를 지난해 10월 검찰에 수사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은 해당 업체 측이 공사 비용을 부풀렸고 계약 관련 업무를 맡았던 A 씨가 이를 묵인해준 정황을 확인했으며, 감사가 끝나지 않았지만 증거인멸 가능성 등을 우려해 먼저 수사 의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지난해 말부터 해당 업체 측이 A 씨에게 금품을 줬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참여연대는 2022년 10월 대통령실 이전 공사와 관련해 공사 특혜 의혹 등을 제기하며 국민감사를 청구했고, 그해 12월 감사가 시작됐다. 당시 참여연대가 공개한 감사원 공문에 따르면 감사원은 △의사결정 과정에서의 직권남용 등 부패행위 △건축 공사 계약 체결 과정에서의 국가계약법 위반 여부에 대해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 감사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현 정부에 대한 사실상 첫 감사로, 현재 마무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감사원 측은 "대통령실 이전 관련 감사 결과는 아직 확정되기 전"이라며 "마무리 검토와 감사위원회 최종 의결을 거쳐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926,000
    • -2.01%
    • 이더리움
    • 4,926,000
    • -1%
    • 비트코인 캐시
    • 540,000
    • -2.17%
    • 리플
    • 681
    • -2.01%
    • 솔라나
    • 185,100
    • -1.96%
    • 에이다
    • 536
    • -0.74%
    • 이오스
    • 805
    • -0.25%
    • 트론
    • 167
    • +0.6%
    • 스텔라루멘
    • 130
    • -2.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550
    • -1.68%
    • 체인링크
    • 19,980
    • -1.28%
    • 샌드박스
    • 471
    • +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