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수출 및 중공업 네고 유입에 하락압력 우위…배당 역송금 주시”

입력 2024-04-17 08: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4-17 07:4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원·달러 환율이 1390원을 밑돌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17일 “원·달러 환율은 배당 역송금 수급 관망 속 일차적인 단기 고점 확인에 따른 차익 실현, 이월 네고와 중공업 환헤지 유입에 하락을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384~1393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1400원을 목전에 두고 당국 미세조정과 구두개입에 지난 2월 1340원처럼 임시 저항선이 형성될 것이란 기대가 조성됐다”며 “ 당국의 ‘선’이 확인되면서 그동안 상방 변동성 확대에 유보하는 자세를 보였던 수출업체 이월 네고, 호황을 이어가고 있는 중공업 수주 환헤지 수요가 다시 물량을 소화할 가능성이 높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과열 양상을 보였던 역내외 롱바이어스도 진정되며 롱스탑으로 연결, 오늘 환율 하락에 일조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삼성전자 배당 역송금을 비롯한 외국인 환전 수요, 수입 결제를 비롯한 실수요는 하단을 지지할 것으로 진단했다.

민 연구원은 “19일 삼성전자, 현대차, 포스코 등 국내기업 배당금 지급을 맞아 어제부터 일부 역송금 수요가 환시 유입되기 시작했다”며 “원·달러 환율의 추가 상승을 우려하는 수입업체 결제 등 실수요 저가매수도 하단 지지요인”이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868,000
    • -0.62%
    • 이더리움
    • 4,902,000
    • -1.78%
    • 비트코인 캐시
    • 627,000
    • -0.71%
    • 리플
    • 684
    • +0.88%
    • 솔라나
    • 212,200
    • -1.26%
    • 에이다
    • 607
    • +1%
    • 이오스
    • 967
    • -1.43%
    • 트론
    • 163
    • -0.61%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700
    • +0.55%
    • 체인링크
    • 21,670
    • +0.28%
    • 샌드박스
    • 561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