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주유엔 미국대사 접견…중동 정세·북한 문제 등 논의

입력 2024-04-15 18: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린다 토마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린다 토마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후 한국에 방문 중인 린다 토마스-그린필드(Linda Thomas-Greenfield)주유엔 미국대사를 접견했다. 이 자리에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활동, 한미 동맹, 북한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이 올해부터 2년간 미국과 함께 유엔 안보리 이사국으로 활동하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안보리가 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한미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미동맹에 대해서도 윤 대통령은 "한미동맹이 지난 70여 년간 자유, 민주주의, 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토대로 발전해 왔으며, '글로벌 포괄 전략동맹'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토마스-그린필드 대사는 "그 어느 때보다 한미 공조가 견고한 이때 한국을 방문하게 돼 뜻깊다"며 "한국이 캠프데이비드 한미일 협력체계를 주도하고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등 글로벌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의 유엔 안보리 이사국 수임을 계기로 한미 양국이 각종 글로벌 현안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아이티에 대한 한국 정부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윤 대통령은 "유엔의 대북 제재 레짐을 굳건히 지켜나가고, 여타 회원국의 결의 이행을 위한 안보리 내 협력도 계속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토마스-그린필드 대사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저지와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며 "앞으로도 북한 문제와 주요 글로벌 이슈에 대해 한국과 긴밀한 협력을 꾀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양측은 이스라엘-이란·하마스 갈등 사태가 조기에 종결되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했다. 이와 함께 중동 정세로 인한 에너지·경제·공급망 문제, 사이버, 기후변화 분야 등 갈등이 군사·정치·외교적 갈등으로도 연결될 수 있는 만큼, 한미 간에도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공조를 이어가자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623,000
    • +1.08%
    • 이더리움
    • 5,194,000
    • -2.64%
    • 비트코인 캐시
    • 690,000
    • +0.36%
    • 리플
    • 743
    • +1.09%
    • 솔라나
    • 232,800
    • -6.17%
    • 에이다
    • 638
    • -1.69%
    • 이오스
    • 1,163
    • +1.57%
    • 트론
    • 161
    • +0.63%
    • 스텔라루멘
    • 154
    • +1.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900
    • -2.44%
    • 체인링크
    • 24,000
    • +3.67%
    • 샌드박스
    • 620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