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작업중지권 행사, 3년간 30만 건 넘어

입력 2024-04-15 09: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경기도에 위치한 한 건축현장에서 근로자가 양중관련 작업중지를 신청후 개선사항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삼성물산)
▲경기도에 위치한 한 건축현장에서 근로자가 양중관련 작업중지를 신청후 개선사항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이하 삼성물산)은 2021년 3월 근로자 작업중지권을 전면 보장한 이후, 국내외 116개 건설현장에서 작업중지권 행사가 30만1355건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작업중지권은 급박한 위험이 있거나 중대재해가 발생했을 때 근로자가 작업을 중지할 수 있도록 산업안전보건법에 보장된 권리다. 삼성물산은 작업중지권을 전면 보장하고 근로자 포상과 협력업체의 손실 보장 등 안전문화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삼성물산 건설현장에서는 하루 평균 270건, 5분마다 한 번씩 근로자가 작업중지를 행사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면보장 첫 해에 8224건, 2년째에는 4만4455건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다 3년째에는 한 해 동안 총 24만8676건으로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년 동안 작업중지권을 사용한 근로자는 총 2만2648명이었다. 특히 100건 이상 중복해서 활용한 근로자도 210명에 달했다. 가장 많은 작업중지권을 행사한 근로자는 597건으로 나타났으며 511건이 뒤를 이었다.

작업중지권을 자주 행사한 근로자 강병욱씨(63세)는 "불이익이나 다른 근로자의 불만 등을 걱정했지만 근로자 한마디에 현장이 실제로 변화하는 것을 몸소 느끼면서 적극 활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은 "당장의 급박한 위험 방지 차원을 넘어 안전하고 쾌적한 작업환경을 조성하는 수단으로 작업중지권 행사가 일상화된 것이 주요 이유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작업중지권을 행사한 위험으로는 근로자의 충돌·협착(31%) 관련 상황이 가장 많았다. 이어 추락(28%)과 장비 전도(24%)가 뒤를 이었다. 충돌과 협착·추락·전도 등 중대재해로 직접 이어질 수 있는 위험상황에 대한 작업중지가 전체의 80% 이상에 달한 것이다. 폭염이나 폭우, 미세먼지 등 기후 관련 작업중지도 증가 추세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작업중지권은 다양한 안전 제도와 더불어 현장에서 발생 재해를 낮추는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물산이 자체적으로 집계한 휴업재해율은 작업중지권 전면 보장 첫해인 2021년부터 매년 15% 가까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휴업재해율은 근로자가 1일 이상 휴업하는 재해 발생 비율을 말한다.

작업중지권 행사로 인해 발생하는 공기 지연과 인력 추가 투입 등 협력업체 비용 증가에 대한 보상 역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삼성물산은 총 13개 업체, 391건에 대한 작업중지권 관련 비용을 정산 과정에서 반영했다.

삼성물산이 현장 근로자 383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부분 근로자들이 작업중지권의 효과를 높게 평가했다. 설문에 참여한 근로자 92%가 작업중지권이 안전에 높은 기여를 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작업중지권을 적극 활용하겠다고 답했다. 작업중지권에 대한 긍정적인 효과(중복응답)로 응답자 67%(2563명)은 '위험상황을 스스로 판단할 수 있게 됐다'고 꼽았다.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을 선택한 응답자도 64%(2466명)에 달했다. 근로자가 존중받는 분위기가 조성됐다는 응답은 23%(868명)로 나타났다. 93%는 다른 건설회사 현장에서도 작업중지권을 적극 사용하겠다고 답했다.

삼성물산은 작업중지권 행사 30만 건을 기점으로 4월 한 달 동안 현장별로 근로자에 대한 포상과 작업중지권 활용을 독려하는 안전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현장에서 일상적으로 자리 잡고 있는 작업중지권이 더욱 활성화되고 현장 안전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과 교육 등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자체 개발한 현장 위험발굴 어플리케이션인 S-TBM을 전 현장에 확대 적용해 근로자가 쉽게 위험상황에 대한 작업중지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앱을 통해 위험 상황 개선 결과도 즉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눈에 보이는 위험 상황에 대해서만 조치를 요구하는 것을 넘어 근로자들이 적극적으로 위험을 예측해 작업중지를 활용할 수 있도록 장비 사용, 고소작업 등 다양한 위험 상황에 대한 교육과 정보 제공 등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주요 장비와 설비의 사고 현황과 정보 등을 시각화된 동영상 등 컨텐츠를 제작해 SNS 등 다양한 방식으로 공유해 근로자들이 언제 어디서든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하영의 금융TMI] 새마을금고·저축은행, 한국은행과 RP 거래…무엇이 좋은가요?
  • 경제활동 안 하는 대졸자 405만 명 역대 최대…취업해도 단기일자리 비중↑
  • 속보 검찰, 어제 김건희 여사 정부 보안청사서 ‘비공개 대면조사’
  • 단독 野, 육아휴직급여 '상한선' 폐지 추진
  • "DSR 강화 전에 '막차' 타자" 5대 銀 가계대출, 한 달 새 3조6000억 늘어
  • 미국 빅테크 2분기 실적 발표 임박...‘거품 논란·트럼프 리스크’에 주가 안갯속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96,000
    • +0.49%
    • 이더리움
    • 4,914,000
    • +0.18%
    • 비트코인 캐시
    • 551,500
    • +0.64%
    • 리플
    • 819
    • -1.68%
    • 솔라나
    • 242,600
    • +2.36%
    • 에이다
    • 603
    • -0.82%
    • 이오스
    • 853
    • +0.47%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45
    • -2.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650
    • -0.76%
    • 체인링크
    • 20,070
    • +2.29%
    • 샌드박스
    • 483
    • +0.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