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잃은 개미 돈’ 집어삼킨 증시 대기자금…총선 끝 ‘똑똑한’ 투자처는

입력 2024-04-15 09: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CMA잔액 추이
▲CMA잔액 추이
동학개미(국내 증시 투자자)들이 갈 곳을 찾지 못한 채 증시 주변을 맴돌고 있다. 미국의 기준금리 지연에 대한 우려와 22대 국회가 다시 ‘여소야대’로 고착화하면서 불확실성이 커지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돈들이 단기 금융상품에 머물면서 투자 시기를 저울질하는 것이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들은 올해 코스피 시장에서 11조3140억 원어치를 팔아치웠다. 하지만 갈 곳을 찾지 못한 채 증시 주변을 맴도는 돈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11일 장내파생상품 거래예수금을 포함한 투자자예탁금, 환매조건부 채권(RP) 매도잔고, 신용거래융자, 신용거래대주 자금 등 전체 증시 대기 자금은 173조4900억 원을 기록했다. 이달 1일(174조5017억 원)보다 약 1조 원 줄었지만, 여전히 173조 원을 웃돌고 있다. 1일 증시 대기자금은 2022년 6월 21일 이후 1년 9개월 만의 최대 규모다.

특히 대고객 RP 매도잔고가 급속도로 증가했다. RP는 증권사가 일정 기간 후 환매(다시 매수)한다는 조건으로 판매하는 단기 파킹형 상품이다. RP 매도잔고는 8일 86조9920억 원으로 2022년 6월 이후 670일 만에 최고치를 새로 썼다.

신용거래융자 자금도 연초 17조 원대에서 11일 19조3640억 원으로 2조 원가량 증가해 지난해 9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용거래융자가 늘었다는 것은 투자자가 증권사에 돈을 빌려 투자하는 레버리지 투자가 늘었다는 의미다.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고도 81조9719억 원을 기록했다. 10일 81조9223억 원을 기록한 데 이어 또다시 역대 최대 규모를 경신한 셈이다. 이중 대다수는 개인투자자(69조8458억 원) 자금이다. 개인투자자 자금은 CMA 잔고 규모의 85.3%에 달한다.

이는 만기가 도래한 예·적금이 늘어난 영향이 크다. 지난달은 ‘청년희망적금’의 만기가 처음으로 도래해 시중으로 자금이 대거 풀렸다.

시중자금을 무섭게 빨아들였던 은행 정기예금에서도 돈이 빠져나가고 있다. 금리가 예전 같지 않아서다. 금융권에 따르면 국내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정기예금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873조3761억 원으로 한 달 사이 13조 원가량 줄었다.

전문가들은 최근 미국을 중심으로 경기가 살아나면서 위험자산에 대한 선호가 커지고 있는 만큼 증시로 주변자금이 유입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향후 변동성 확대 과정에서 출현하는 기간 조정을 이용해 이익 전망이 개선되고 있는 반도체,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의 연속성과 양호한 이익 모멘텀을 고려한 낙폭 과대 저 주가순자산비율(PBR)주를 중심으로 매수 접근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조언했다.

손민지, 정회인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종합] 뉴욕증시, 엔비디아 실적 앞두고 상승...S&P500·나스닥 또 사상 최고
  •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여부에 '뒤숭숭'…도지·페페 등 밈코인 여전히 강세 [Bit코인]
  • 외국인이냐 한국인이냐…'캡틴' 손흥민이 생각하는 국대 감독은?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11:1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92,000
    • -0.57%
    • 이더리움
    • 5,210,000
    • +3.91%
    • 비트코인 캐시
    • 705,500
    • -0.77%
    • 리플
    • 738
    • +0.82%
    • 솔라나
    • 244,300
    • -2.9%
    • 에이다
    • 678
    • -1.17%
    • 이오스
    • 1,191
    • +2.94%
    • 트론
    • 170
    • +0.59%
    • 스텔라루멘
    • 154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500
    • -2.07%
    • 체인링크
    • 23,200
    • -0.04%
    • 샌드박스
    • 642
    • +0.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