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 전체 대관…LIG넥스원 패밀리 데이 개최

입력 2024-04-05 14: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LIG넥스원이 5일 롯데월드에서 임직원과 가족 1만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패밀리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제공=LIG넥스원)
▲LIG넥스원이 5일 롯데월드에서 임직원과 가족 1만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패밀리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제공=LIG넥스원)

LIG넥스원이 국내 기업 최초로 ‘롯데월드 어드벤처(롯데월드)’를 전체 대관하는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1989년 문을 연 롯데월드가 하루를 온전히 기업에 빌려주는 건 개장 35년 만에 처음이다.

LIG넥스원은 5일 잠실 롯데월드에서 판교·용인·구미·김천·대전 등 전국 사업장에서 모인 임직원과 가족 1만여 명이 참가한 ‘2024 패밀리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LIG넥스원은 매년 조직 활성화 행사 차원의 ‘패밀리데이’를 사업장 단위로 개최해왔다. 특히 올해는 LIG넥스원이 2004년 LG이노텍에서 별도 법인으로 분리한 지 20년을 맞는 해로, K-방산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는 임직원과 가족에 대한 보답의 의미로 전사 규모의 의미 있는 행사를 기획했다.

메인 무대에서는 각종 레크리에이션과 마술쇼 등을 진행했으며, 켈라그라피, 페이스페인팅, 캐리커처 등의 체험 행사와 다트와 컬링 등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게임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놀이기구를 기다리는 동안 이용할 수 있도록 롯데월드 내 곳곳에 다양한 배경의 포토존을 설치했다.

또한 대한민국 방위산업의 위상을 확인하고 회사에 대한 이해와 자긍심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 공간도 마련했다. LIG넥스원의 역사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나라 지키기 48년’ 히스토리 월(History wall)을 비롯해 회사가 연구개발, 생산하고 있는 주요 제품을 6개 부문으로 나눠 설명하는 배너와 영상 공간도 설치했다. 참가 어린이들이 각 부스에 들러 스탬프를 받으면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하는 ‘스탬프 투어’ 행사도 인기를 끌었다.

이날 구미에서 올라와 행사에 참석한 자녀 4명의 다둥이 가장 임형욱 팀장(IPS연구소ㆍ5팀)은 “처음에 행사 소식을 접하고 믿기지 않았다”며 “롯데월드에서 아이들과 영원히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만들게 되었다”고 전했다.

올해 1월 입사한 신입사원 박희재 매니저(해외2사업부ㆍD사업팀)는 “롯데월드 전체를 대관한 회사의 통 큰 결단이 놀라웠다”며 “LIG넥스원의 높아진 위상을 친구와 지인들로부터 직접 확인하는 계기였고, 가족과 함께 오래 기억할 수 있는 추억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LIG넥스원은 임직원 가족과 함께 하는 ‘가족친화경영’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신익현 LIG넥스원 대표는 이날 환영사를 통해 “짧은 하루의 시간이지만, 엄마, 아빠, 아들, 딸이 매일 출근하는 우리 회사가 K-방산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이라는 자긍심과 직원을 최우선으로 하는 훌륭한 회사라는 뿌듯함을 함께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본상 LIG 회장은 인사말에서 "오늘 패밀리데이 행사는 LIG넥스원 임직원의 노고와 헌신에 보답하고 미래를 함께 기약하는 자리"라며 "땅, 바다, 하늘을 너머 우주에서 꿈을 펼치는 지속 가능한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20,000
    • +1.38%
    • 이더리움
    • 4,920,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557,000
    • +2.3%
    • 리플
    • 832
    • +4.39%
    • 솔라나
    • 239,000
    • +0.34%
    • 에이다
    • 612
    • +0.49%
    • 이오스
    • 860
    • +1.9%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48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850
    • +2.22%
    • 체인링크
    • 19,910
    • +1.63%
    • 샌드박스
    • 490
    • +4.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