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알미늄, 분할 신설회사 롯데인프라셀·롯데패키징솔루션즈 출범

입력 2024-04-03 09:20 수정 2024-04-03 1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배터리 소재 및 패키징 사업 확대…최연수 대표 겸직

▲최연수 롯데알미늄 대표이사 (사진제공=롯데알미늄)
▲최연수 롯데알미늄 대표이사 (사진제공=롯데알미늄)

롯데알미늄은 기존 사업을 물적 분할해 배터리 소재 기업 ‘롯데인프라셀’과 패키징 특화 기업 ‘롯데패키징솔루션즈’를 공식 출범했다고 3일 밝혔다. 존속회사의 최연수 대표가 신설법인 두 곳의 대표이사도 겸직한다.

롯데알미늄의 양극박 및 일반박 사업을 영위하던 BM(Battery Materialㆍ배터리소재)사업본부는 ‘롯데인프라셀’이라는 신설법인으로, 캔, 연포장, 골판지, 생활용품, PET병 사업을 영위하던 PM(Packaging Materialㆍ패키징소재)사업본부는 ‘롯데패키징솔루션즈’라는 신설법인으로 각각 분할됐다.

롯데인프라셀은 배터리 소재를 바탕으로 유럽과 북미 등 글로벌 공급 체계를 구축하고, 친환경 배터리 소재 전문 회사로 거듭날 계획이다. 롯데패키징솔루션즈는 패키징 전문성을 더욱 강화하고, 친환경 아이템과 차별화 제품을 확대해 시장을 선도한다.

최연수 롯데알미늄 대표이사는 “회사 분할에 따라 전문 사업 분야에 집중할 수 있고, 경영 효율성도 한층 증대돼 기업가치를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2022년 롯데알미늄은 롯데케미칼과 합작해 미국 켄터키주에 ‘롯데알미늄 머티리얼즈 USA’를 설립했다. 롯데알미늄 머티리얼즈는 미국에 세워지는 최초의 양극박 생산 기지로, 화학군 2개 핵심 계열사가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협력을 진행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또한 유럽 양극박 시장 수요를 선점하기 위해 헝가리 터터바녀 산업단지에 생산 공장을 완공하고 현재 2단계 추가 투자를 진행 중이다. 연내 가동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란, 이스라엘 본토 드론·미사일 공습…미국 등 방어 지원 나서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총선 끝났으니' 전기·가스요금 오르나…인상 '초읽기'
  • 비트코인, ‘전쟁 리스크’로 6만4000달러 붕괴…이더리움도 6% 급락 [Bit코인]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홍준표 "한동훈이 대권놀이하며 셀카만 찍다 당 말아먹어"
  • [르포] "저 눈을 봐"…넷마블 맑눈광 '팡야쿵야' MZ세대 사로잡다
  • '당선인' 이준석 "다음 대선 3년? 확실한가?"…발언 의도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802,000
    • -0.62%
    • 이더리움
    • 4,645,000
    • +0.65%
    • 비트코인 캐시
    • 735,500
    • -0.81%
    • 리플
    • 738
    • +4.83%
    • 솔라나
    • 215,500
    • +7.37%
    • 에이다
    • 679
    • +1.95%
    • 이오스
    • 1,113
    • +0.09%
    • 트론
    • 167
    • -1.76%
    • 스텔라루멘
    • 161
    • +5.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1,800
    • +1.29%
    • 체인링크
    • 20,400
    • +5.97%
    • 샌드박스
    • 645
    • +5.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