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안산시 수거 폐비닐 열분해유 공장에 투입

입력 2024-04-03 08: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LG화학ㆍ안산시, 폐비닐 재활용 MOU 체결 “자원 선순환 위한 민관 협력”

▲이민근 안산시장과(오른쪽) 이화영 LG화학 Sustainability사업부장(왼쪽)이 폐비닐 재활용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G화학)
▲이민근 안산시장과(오른쪽) 이화영 LG화학 Sustainability사업부장(왼쪽)이 폐비닐 재활용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G화학)

LG화학이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을 플라스틱으로 원료로 재활용한다.

LG화학은 2일 안산시와 ‘폐비닐 재활용 활성화 및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이민근 안산시장, 이화영 LG화학 Sustainability 사업부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LG화학과 안산시는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을 위한 시스템 구축 필요성에 뜻을 모으고,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을 깨끗한 자원으로 재탄생시키는 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안산시 생활폐기물 중 폐비닐은 연간 약 1만5000톤 수준이며, 매년 발생량이 증가하고 있다. 그동안 수거된 폐비닐은 비용을 들여 고형폐기물연료(SRF) 생산업체로 처리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안산시는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 일부를 LG화학에 제공한다. LG화학은 연내 예정인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열분해유 공장에서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재활용이 어려운 폐비닐을 LG화학 열분해유 공장에 일부 제공해 예산 절감뿐만 아니라 소각 처리되던 폐비닐을 플라스틱으로 재탄생시키는 사업에 협력하게 돼 뜻깊다”며 “공장의 안정적인 운영을 기원하며, 앞으로도 재활용 활성화와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해 민관이 협력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화영 LG화학 Sustainability 사업부장(전무)은 “이번 협력이 지방자치단체와 기업이 힘을 모아 지속 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민관 협력의 모범 사례가 되길 기대한다”며 “LG화학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자원순환 구축 사업을 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LG화학은 생분해 플라스틱, 친환경 바이오 오일(HVO), 이산화탄소(CO2) 플라스틱 등 자원 선순환 관련 연구개발과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재활용 분야에 대한 투자를 가속화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란, 이스라엘 본토 드론·미사일 공습…미국 등 방어 지원 나서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총선 끝났으니' 전기·가스요금 오르나…인상 '초읽기'
  • 비트코인, ‘전쟁 리스크’로 6만4000달러 붕괴…이더리움도 6% 급락 [Bit코인]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홍준표 "한동훈이 대권놀이하며 셀카만 찍다 당 말아먹어"
  • [르포] "저 눈을 봐"…넷마블 맑눈광 '팡야쿵야' MZ세대 사로잡다
  • '당선인' 이준석 "다음 대선 3년? 확실한가?"…발언 의도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966,000
    • -0.87%
    • 이더리움
    • 4,655,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738,000
    • +0.14%
    • 리플
    • 743
    • -0.67%
    • 솔라나
    • 215,500
    • +8.73%
    • 에이다
    • 684
    • +0%
    • 이오스
    • 1,123
    • -2.43%
    • 트론
    • 168
    • -1.75%
    • 스텔라루멘
    • 162
    • +3.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400
    • -1.73%
    • 체인링크
    • 20,670
    • +1.67%
    • 샌드박스
    • 651
    • +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