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마켓 모닝 브리핑] 금리인하 신중론에 약세…금값은 사상 최고치

입력 2024-04-03 08:1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2일(현지시간)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FP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2일(현지시간)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FP연합뉴스

뉴욕증시 마감

뉴욕증시는 6월 기준금리 인하설이 차츰 힘을 잃어가면서 하락했다. 지난주 발표된 경제지표 강세와 더불어 이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 위원들의 발언이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96.61포인트(1%) 하락한 3만9170.24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37.96포인트(0.72%) 하락한 5205.8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56.38포인트(0.95%) 내린 1만6240.45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 종목 중엔 마이크로소프트(MS)가 1.25% 하락했고 애플과 알파벳은 각각 0.7%, 0.4% 내렸다. 테슬라는 4.9%, 엔비디아는 1.01% 하락했다. 반면 메타는 1.23% 상승했다.

CNBC방송에 따르면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인플레이션이 시간이 지나면 2%까지 하락하는 것이 가장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라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자신감을 높이려면 더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때까지 그런 결정을 내릴 만큼 충분한 정보를 얻지 못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 역시 “세 번의 금리 인하는 전망일 뿐 약속은 아니다”며 금리인하 기대감을 낮췄다.

이 소식에 금리 방향을 추적하는 CME그룹 페드워치에서 6월 금리 인하 확률은 일주일 전 70%에서 현재 63%까지 낮아졌다.

국제유가

국제유가는 러시아 정유시설이 우크라이나 드론에 피격됐다는 소식에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1.44달러(1.72%) 상승한 배럴당 85.15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브렌트유는 1.53달러(1.75%) 오른 배럴당 88.94달러로 집계됐다.

두 유종 모두 5개월래 최고치를 이어갔다. WTI는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으로 85달러 선을 넘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서부 타타르스탄 자치공화국 공업지대를 드론 공격했고 이 과정에서 러시아 최대 정유소 중 한 곳이 피해를 봤다.

타타르스탄의 루스탐 민니하노프 수장은 텔레그램에 “공업지대가 드론의 표적이 됐다”며 “심각한 피해는 없고, 기업들의 기술 작업이 중단되진 않았다”고 밝혔다.

전날에는 이스라엘이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하는 등 지정학적 긴장이 계속 유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유럽증시 마감

부활절 연휴를 마친 유럽 주요 증시는 일제히 하락했다.

범유럽 주가지수 스톡스유럽600지수는 508.57로 0.80%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30지수는 1.13% 내린 1만8283.13으로, 프랑스 파리증시 CAC40지수는 0.92% 밀린 8130.05로 장을 마쳤다. 영국 런던증시 FTSE100지수는 0.22% 하락한 7935.09를 기록했다.

뉴욕금값 마감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값이 또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금 현물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1.2% 상승한 온스당 2276.79달러를 나타냈다. 현물 가격은 장중 사상 최고치인 2276.89달러를 찍었다.

금 선물 가격은 1.6% 오른 온스당 2292.7달러에 마감했다.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물론 2300달러 선에 바짝 다가섰다.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이 고조되면서 안전자산인 금 수요가 커졌다.

가상자산

주요 가상자산 가격이 하락했다.

미국 가상자산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한국시간 3일 오전 8시 5분 현재 24시간 전보다 5.67% 하락한 6만5797.3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 가격은 5.93% 내린 3295.86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리플은 0.58813768달러로 3.91% 떨어졌다. 도지코인은 9.82% 급락한 0.18502135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뉴욕 외환시장

뉴욕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는 약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후 하락세를 보였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ICE달러인덱스는 전 거래일 대비 0.25% 내린 104.75를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0.01% 하락한 151.54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0.01% 내린 1.0769달러를 나타냈다. 유로·엔 환율은 0.01% 하락한 163.20엔으로 집계됐다.

달러인덱스는 지난해 11월 14일 이후 최고치인 105.1까지 올랐다. 미국 노동시장 수요가 견조하고 제조업이 확장세를 보이면서 연준의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후퇴한 까닭이다.

미 노동부가 공개한 2월 구인 건수는 875만6000건으로 집계돼 전월과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한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0.3을 기록해 17개월 만에 50을 웃돌았다. 통상 PMI는 50을 기준으로 그 위면 경기확장을, 아래면 위축을 뜻한다.

BNY멜론의 존 벨리스 미주 거시 전략가는 “실제로 지난 9개월 동안 달러는 연준의 정책 기대감에 따라 움직여 왔다”며 “금리 인하 가능성이 커지면 달러는 약세를 보이고 그 반대일 경우 강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수영복 입으면 더 잘 뛰나요?…운동복과 상업성의 함수관계 [이슈크래커]
  • “보험료 올라가고 못 받을 것 같아”...국민연금 불신하는 2030 [그래픽뉴스]
  • [인재 블랙홀 대기업…허탈한 中企] 뽑으면 떠나고, 채우면 뺏기고…신사업? ‘미션 임파서블’
  • 한국 여권파워, 8년래 최저…11위서 4년 만에 32위로 추락
  • '최강야구 시즌3' 방출 위기 스토브리그…D등급의 운명은?
  • 르세라핌 코첼라 라이브 비난에…사쿠라 “최고의 무대였다는 건 사실”
  • 복수가 복수를 낳았다…이스라엘과 이란은 왜 앙숙이 됐나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504,000
    • -3.37%
    • 이더리움
    • 4,616,000
    • -2.96%
    • 비트코인 캐시
    • 723,500
    • -8.24%
    • 리플
    • 728
    • -3.45%
    • 솔라나
    • 196,800
    • -11.67%
    • 에이다
    • 684
    • -4.74%
    • 이오스
    • 1,103
    • -5.97%
    • 트론
    • 166
    • -1.78%
    • 스텔라루멘
    • 160
    • -3.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98,000
    • -7.37%
    • 체인링크
    • 19,770
    • -7.7%
    • 샌드박스
    • 636
    • -6.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