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별세 사흘째…정·재계 추모 발길 이어졌다

입력 2024-04-01 15:31 수정 2024-04-01 15: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정·재계 인사들 “한국 경제 발전에 큰 역할”
조문객들 “산업계의 큰 별, 거목이 졌다”
조 명예회장, 민간 외교에서도 큰 활약 펼쳐

▲31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고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출처=효성그룹)
▲31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고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출처=효성그룹)

지난달 29일 별세한 고(故)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사흘째인 1일에도 정·재계 인사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이날 빈소를 방문한 인사들은 하나같이 조 명예회장이 대한민국 경제 발전에 이바지한 산업계의 큰 별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날 오전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시작으로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박준경 금호석유화학 사장,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 이웅렬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빈소를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반 전 유엔 사무총장은 “제가 외교부 장관이었던 시절 고인은 한미재계회의 위원장을 맡았다”면서 “대한민국 경제 발전, 특히 한미 경제에 상당히 큰 역할을 했다”고 소회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선대부터 가족끼리 잘 알고 지냈다”며 “고인은 국가 경제를 위해 많은 일을 하셨고, 산업계에 큰 족적을 남기신 분”이라고 말했다.

이웅렬 코오롱그룹 명예회장은 “(고인은) 저희의 대선배이자 우리 섬유계의 별이었던 분”이라고 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고인은 우리 대한민국 기술 경영자로서의 선각자셨다. 민간 외교도 잘해 주셨다”며 “지금처럼 우리 경제가 재도약해야 할 시기에 조 회장님과 같은 훌륭한 리더를 잃은 것은 경제계뿐만이 아닌 우리 사회의 큰 손실”이라고 말했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산업부 장관 입장에서 고인은 일찌감치 우리나라 산업을 읽으신 설립자(Founder)이신 분”이라며 “세대가 바뀌는 여러 가지 착잡한 마음도 있어 찾아뵙고 인사드리러 왔다”고 밝혔다.

오후에도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윤희성 한국수출입은행장, 김영식 국민의 미래 국회의원,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 윤세영 태영그룹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등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윤세영 태영그룹 회장은 “개인적으로 친함에도 불구하고 와병 기간이 길어 교류할 시간이 없었던 것이 안타깝다”며 “대한민국 산업계의 큰 별, 거목이 가셨다”며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고인께선) 중소기업 상생 협약을 전경련에서 최초로 이끌어내신 분으로 중소기업에 애정이 많으셨다”고 회고했다.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은 “고인과 생전 학교 선후배 관계였다”면서 “좀 더 오래 사시면서 좋은 조언을 많이 해줄 수 있는 분인데, 훌륭한 분이 너무 일찍 가신 것 같다”고 말했다.

조 명예회장은 생전 민간 분야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한일관계 개선 등 경제 외교에 힘써온 만큼 필립 골드버그 미국 대사, 아키바 토르 이스라엘 대사, 쟈크 플리스 룩셈부르크 대사 등 각국 대사들도 조문에 참석했다.

1935년 경남 함안에서 태어난 조 명예회장은 고(故) 조홍제 효성그룹 창업주의 장남이다. 일본 와세다대에서 응용화학을 전공하고 미국 일리노이 공과대학원에서 화공학 석사 학위까지 받았다.

애초 대학교수를 꿈꿨으나 1966년 박사 과정을 준비하던 중 부친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귀국, 효성물산에 입사하며 기업인의 삶을 시작했다. 이후 동양나일론 울산공장 건설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고, 이는 향후 효성그룹 성장의 기틀이 됐다는 평가다.

1973년 동양폴리에스터를 설립하면서 화학섬유 사업 기반을 다졌고, 1975년 한영공업(현 효성중공업)을 인수해 중화학공업에도 진출했다.

1982년 효성중공업 회장직을 물려받으면서 본격적으로 경영 전면에 나섰다.

조 명예회장은 회장 취임 이후 경영 혁신과 주력 사업 부문의 글로벌화를 이끌며 효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한편, 조 명예회장은 지난달 29일 향년 89세로 숙환으로 별세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광자 여사, 장남인 조현준 회장과 차남 조현문 전 부사장, 삼남 조현상 부회장 등이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기자들 피해 6시간 버티다 나온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방콕 비상착륙한 싱가포르 여객기 현장모습…"승객 천장으로 솟구쳐" 탑승객 1명 사망
  • 금융당국 가계대출 엇박자 정책 불똥...저금리 ‘대환대출’ 막혔다
  • ‘시세차익 4억’…세종 린 스트라우스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44만 명 운집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10:05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286,000
    • -1.02%
    • 이더리움
    • 5,188,000
    • +3.14%
    • 비트코인 캐시
    • 702,000
    • -1.27%
    • 리플
    • 734
    • -0.14%
    • 솔라나
    • 244,500
    • -3.28%
    • 에이다
    • 677
    • -1.17%
    • 이오스
    • 1,187
    • +2.42%
    • 트론
    • 170
    • +0.59%
    • 스텔라루멘
    • 15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350
    • -2.13%
    • 체인링크
    • 23,050
    • -1.54%
    • 샌드박스
    • 640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