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코스피, 美 하락에 차익실현 숨고르기 출발 2750선…환율 1343원 ‘껑충’

입력 2024-03-27 09: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코스피, 코스닥 지수가 하락 출발했다.

27일 오전 9시 31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일보다 0.04%(1.06포인트) 내린 2756.03에 거래 중이다.

개인 홀로 1517억 원어치를 순매수 중인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9억 원, 1152억 원어치를 순매도 중이다.

9시 26분 기준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4.00원(0.30%) 오른 1343.50원을 나타내고 있다.

간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뉴욕 3대 지수는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31.31포인트(0.08%) 하락한 3만9282.33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장 대비 14.61포인트(0.28%) 내린 5203.58에,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68.77포인트(0.42%) 밀린 1만6315.70에 거래를 끝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오늘 국내 증시는 미국 증시 약세, PCE 물가 대기심리 등 중립 이하의 대회 환경으로 차익실현 압력을 받으면서 업종 및 테마간 차별화 장세를 보일 것"이라며 "업종 관점에서는 최근 반도체, 바이오 등 최근 주도 업종 내 대형주들이 52주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는는 점은 대형주 중심의 상승장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만드는 요인"이라고 했다.

다만 "미국 증시에서 신고가를 경신한 마이크론을 제외한 대부분 반도체주들이 동반 약세를 보였다는 점이나, 단기적으로 바이오주 수급 쏠림 현상이 급증했다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오늘 숨고르기 장세가 나타나는 과정에서 기존 주도 업종 내 대형주보다는 중소형주로 대응하거나, 이차전지, 플랫폼 등 최근 강세장에서 소외됐던 업종으로 대응하는 것이 대안"이라고 당부했다.

코스피 시총 상위 10개 종목에서는 삼성전자(-0.38%), 기아(-0.96%), 셀트리온(-1.45%)를 제외하고 일제히 빨간불이다. 삼성SDI(2.33%)는 에코프로비엠의 코스피 이전상장 호재가 겹치면서 다른 배터리 주들과 함께 오름세다.

이밖에 시총 상위 종목에서는 하이브(7.40%), 두산밥캣(3.96%), LS ELECTRIC(3.08%), CJ대한통운(2.90%), 한미반도체(2.49%), 고려아연(2.33%) 등이 강세를, 한화오션(-5.08%), 신한지주(-4.02%), 메리츠금융지주(-3.42%), HD한국조선해양(-3.28%), 삼성중공업(-3.20%), 금양(-2.61%) 등이 내림세다.

같은 시각 코스닥 지수는 전일 보다 2.42포인트(0.26%) 내린 913.67을 나타내고 있다.

개인 홀로 1585억 원어치를 순매수 중인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516억 원, 40억 원어치를 순매도 중이다.

시총 상위 종목에서는 엔젤로보틱스(14.00%), 유진테크(7.34%), 하나마이크론(7.06%), 디어유(5.43%), 테크윙(4.85%) 등이 강세를, 알테오젠(-8.93%), 덕산테코피아(-6.85%), 네오셈(-4.53%), 현대힘스(-4.47%), HLB생명과학(-4.41%), 셀트리온제약(-4.26%) 등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650,000
    • +1.11%
    • 이더리움
    • 5,194,000
    • -2.75%
    • 비트코인 캐시
    • 690,500
    • +0.36%
    • 리플
    • 743
    • +1.09%
    • 솔라나
    • 232,800
    • -6.24%
    • 에이다
    • 637
    • -1.85%
    • 이오스
    • 1,163
    • +1.57%
    • 트론
    • 161
    • +0%
    • 스텔라루멘
    • 154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900
    • -2.44%
    • 체인링크
    • 24,010
    • +3.36%
    • 샌드박스
    • 620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