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이종섭 소환 당분간 어렵다…충분한 수사 후 통보”

입력 2024-03-22 15: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포렌식 진행 중…참고인 조사 충분히 이뤄지지 않아”

▲ 이종섭 주호주대사가 21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 이종섭 주호주대사가 21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채상병 순직 수사 외압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종섭 호주대사에 대한 소환조사는 당분간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수처는 22일 공식 언론 공지를 통해 “수사팀은 해당 사건의 압수물 등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및 자료 분석 작업이 종료되지 않은 점, 참고인 등에 대한 조사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할 때 사건관계인(이 대사)에 대한 소환조사는 당분간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팀은 주어진 여건 속에서 최대한 수사에 전력을 기울인 뒤 수사 진행 정도 등에 대한 검토 및 평가, 변호인과의 협의 절차를 거쳐 해당 사건관계인에게 소환조사 일시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사는 전날 ‘방산 협력 6개국 공관장회의’ 참석차 호주에서 일시 귀국했다. 정치권을 중심으로 ‘도피성 출국’ 논란이 지속되자 귀국 일정을 앞당긴 것으로 보인다.

이 대사는 귀국 직후 “체류하는 동안 공수처와 일정 조율이 잘 되어서 조사받을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후 법률대리인인 김재훈 변호사를 통해 “공수처에 모든 국내 일정을 공개하고 소환조사를 요청했다”며 “군에 수사권이 없어 수사외압 자체가 성립할 수 없다. 수사외압은 정치 프레임이지 법률적으로는 성립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 대사는 4월 10일 총선 전까지 국내에 체류할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가족이라 참았지만"…장윤정→박세리, 부모에 눈물 흘린 자식들 [이슈크래커]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종합]가스공사 등 13개 기관 낙제점…'최하' 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여름 휴가 항공권, 언제 가장 저렴할까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728,000
    • +0.78%
    • 이더리움
    • 5,035,000
    • +4.76%
    • 비트코인 캐시
    • 552,500
    • +3.56%
    • 리플
    • 699
    • +3.25%
    • 솔라나
    • 195,100
    • +3.89%
    • 에이다
    • 548
    • +4.98%
    • 이오스
    • 810
    • +5.88%
    • 트론
    • 165
    • +1.85%
    • 스텔라루멘
    • 132
    • +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300
    • +6.66%
    • 체인링크
    • 20,380
    • +8.23%
    • 샌드박스
    • 460
    • +7.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