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먹거리 물가 둔화했지만 '소비자 부담은 여전'

입력 2024-03-18 15:29 수정 2024-03-18 15: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가공식품과 외식 물가가 둔화세를 보이고 있지만 먹거리 물가가 급격히 오른 데 비해 최근 상승 폭이 다소 작아진 수준이라 소비자들의 부담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에서 외식 부문을 구성하는 세부 품목 39개 중 지난해 같은 달 대비 물가가 떨어진 품목은 없었다. 이 중 69.2%인 27개는 물가 상승률이 전체 평균(3.1%)보다 높다. 최근 물가 상승률이 둔화세를 보이고 있으나 물가 수준은 본격적으로 오르기 시작한 2년 전보다 여전히 높다. 18일 서울 시내 한 식당가에서 한 시민이 메뉴판을 살펴보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가공식품과 외식 물가가 둔화세를 보이고 있지만 먹거리 물가가 급격히 오른 데 비해 최근 상승 폭이 다소 작아진 수준이라 소비자들의 부담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에서 외식 부문을 구성하는 세부 품목 39개 중 지난해 같은 달 대비 물가가 떨어진 품목은 없었다. 이 중 69.2%인 27개는 물가 상승률이 전체 평균(3.1%)보다 높다. 최근 물가 상승률이 둔화세를 보이고 있으나 물가 수준은 본격적으로 오르기 시작한 2년 전보다 여전히 높다. 18일 서울 시내 한 식당가에서 한 시민이 메뉴판을 살펴보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18일 서울 시내 한 식당가에서 시민들이 메뉴판을 살펴보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18일 서울 시내 한 식당가에서 시민들이 메뉴판을 살펴보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18일 서울 시내 한 식당가의 메뉴 안내판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18일 서울 시내 한 식당가의 메뉴 안내판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18일 서울 시내 한 식당가에서 시민들이 메뉴판을 살펴보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18일 서울 시내 한 식당가에서 시민들이 메뉴판을 살펴보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18일 서울 시내 한 식당가에서 시민들이 메뉴판을 살펴보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18일 서울 시내 한 식당가에서 시민들이 메뉴판을 살펴보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가공식품과 외식 물가가 둔화세를 보이고 있지만 먹거리 물가가 급격히 오른 데 비해 최근 상승 폭이 다소 작아진 수준이라 소비자들의 부담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에서 외식 부문을 구성하는 세부 품목 39개 중 지난해 같은 달 대비 물가가 떨어진 품목은 없었다. 이 중 69.2%인 27개는 물가 상승률이 전체 평균(3.1%)보다 높다. 최근 물가 상승률이 둔화세를 보이고 있으나 물가 수준은 본격적으로 오르기 시작한 2년 전보다 여전히 높다. 18일 서울 시내 한 식당가에서 시민들이 메뉴판을 살펴보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종합] 뉴욕증시, 엔비디아 실적 앞두고 상승...S&P500·나스닥 또 사상 최고
  •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여부에 '뒤숭숭'…도지·페페 등 밈코인 여전히 강세 [Bit코인]
  • 외국인이냐 한국인이냐…'캡틴' 손흥민이 생각하는 국대 감독은?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12:0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167,000
    • -1.38%
    • 이더리움
    • 5,207,000
    • +3.35%
    • 비트코인 캐시
    • 702,000
    • -0.99%
    • 리플
    • 736
    • +0.27%
    • 솔라나
    • 244,100
    • -2.79%
    • 에이다
    • 676
    • -1.31%
    • 이오스
    • 1,186
    • +2.68%
    • 트론
    • 171
    • +0.59%
    • 스텔라루멘
    • 15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800
    • -2.9%
    • 체인링크
    • 23,120
    • -0.22%
    • 샌드박스
    • 639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